송도 9공구 화물차 주차장 갈등 1년 '휴전' 들어가나
송도 9공구 화물차 주차장 갈등 1년 '휴전' 들어가나
  • 이주영
  • 승인 2019.10.1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제 방치에 주민 불만 폭발…대체지 관련 연구용역 합의

인천 송도 9공구 화물차 주차장 설치 논의가 1년 후로 미뤄질 전망이다. 송도 주민의 반발에 따른 지역 정치권의 움직임에 인천시가 송도 화물차 주차장 부지 연구용역을 통해 대체부지 등을 재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14일 '아암물류2단지 화물주차장 대체부지 마련 청원'을 접수하고 관련 내용을 인천시에 전달할 예정이다.

송도 8공구 연합회 공동회장 등 주민 4439명이 서명한 이 청원서는 '인천시는 송도 9공구 아암물류 2단지 화물차 주차장의 대체부지를 마련하라'는 주장을 담고 있다.

이 청원을 소개한 김희철(민·연수 1) 시의원은 "주민들이 원하는 것은 화물주차장을 짓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대체부지를 마련해 옮겨 달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시 내부에서는 송도 9공구 화물차 주차장 부지를 놓고 핑퐁 양상을 보였다. 박병근 시 해양항공국장은 "송도 화물차 주차장 문제는 인천경제자유구역 내의 문제로 인천경제청과 화물차를 다루는 시 교통국이 논의할 사안"이라며 "시 해양항공국은 인천항만공사(IPA)와의 창구 역할 때문에 관련 사안을 맡은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6년 해양수산부가 아암물류단지 매립을 결정할 때, 화물차 부지를 고시했지만 인천경제청이 이격거리(1㎞)를 감안하지 않고 송도 8공구에 공동주택 부지를 마련한 것부터가 문제의 발단이라는 의견이다.

특히 수년 전부터 화물차 주차장 문제가 불거졌지만 인천경제청과 시의 교통국, 해양항공국 간 논의 단일 창구조차(컨트롤타워) 없어 사실상 지금껏 방치됐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화물차 주차장에 따른 위험 요인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고, 송도 9공구 화물차 주차장 문제가 송도 내에서 해결되지 않고 자칫 인근 미추홀구와 중구로 불똥이 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이 지역 주민들의 불안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지난 9월 시와 더불어민주당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송도 9공구 화물차 주차장 문제를 원만히 해결하고 투명한 결과를 바탕으로 기관 협의를 이룰 수 있도록 1억원을 들여 약 1년의 연구용역을 하도록 합의됐다.

안병배(민·중구 1) 시의원은 "송도 화물차 주차장 문제가 연구용역을 통해 1년간 늦춰진다고 본질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며 "시 해당부서에서 지역 주민과 원만히 해결하지 않고 끌어오다 지금과 같은 사태가 벌어졌다"고 꼬집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10-15 15:11:59
한일시멘트 옮기고 거따가 만들어라

상투송도 2019-10-15 11:54:06
님비때문에 세금1억이 날라가는구나 역겹다

그게 그소리 2019-10-15 11:38:16
그게 그소리 잖어 지들 집 옆에 짓지말라 땅 값이나 아파트가격 떨어진다는
개논리 앞세우고. 딴곳으로 가서 짓든지 말든지 하라는건
결국 지들 사는곳에 짓지 말라 그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