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후두암 원인’ 목에 혹이 만져지거나 이물질이 걸려있는
‘후두암 원인’ 목에 혹이 만져지거나 이물질이 걸려있는
  • 조혁신
  • 승인 2019.10.13 01:10
  • 수정 2019.10.13 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두암

[인천일보=조혁신 기자] 후두암의 증상은 쉰 목소리가 대표적이다. 목에 혹이 만져지거나 이물질이 걸려있는 느낌이 들며 음식물을 삼키기 힘들어지고 목이 아프다. 호흡곤란이나 체중감소, 구취, 목에서 발생한 종물 등이 나타난다.

주된 인자는 흡연이다. 후두암 환자의 대부분은 흡연 경험이 있고, 흡연에 노출된 경험이 있는 환자이다. 또한 후두암의 발생은 담배에 대한 노출기관과 흡연 양 모두가 중요하다. 담배에 대한 노출과 암 발생 위험은 비례한다. 그 외 음주, 영양 불균형, 석면 등에 대한 노출 등이 있다.

방법으로는 금연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남성이 여성에 비해 훨씬 발병률이 높은데 최근에는 여성 흡연자가 늘면서 여성 후두암 환자도 늘고 있다. 특히 음주와 흡연을 같이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으며 채소, 과일, 곡물을 많이 섭취하고 비타민 A, C, E 등을 적당량 섭취하는 것이 좋다.

후두암 치료는 다른 암과 동일하게 외과적 절제술, 방사선, 항암치료를 기본으로 한다. 크기와 위치, 전이 여부에 따라 치료방법이 결정되지만, 후두는 말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 자칫 발성장애를 경험할 수 있어 의사와 많은 대화를 한 후 결정하기도 한다.

인식하지 못하지만 정상적인 삶을 위한 유지 기능을 담당한다. 호흡할 때 공기의 양을 조절하고, 외부의 차갑고 건조한 공기를 따뜻하고 습하게 하여 폐로 보낸다. 또, 음식물이 지나는 기도를 보호하고, 의사소통을 할 때 중요한 발성기능도 담당하고 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