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유·무의'를 세계적 관광·레저 허브도시로
'용유·무의'를 세계적 관광·레저 허브도시로
  • 신나영
  • 승인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전략 수립

영종국제도시 용유·무의 지역이 세계적인 관광·레저 허브로 새롭게 조성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0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용유·무의지역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발전전략 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국토연구원에 용역을 의뢰해 용유·무의지역 약 25㎢에 2030년까지 경제자유구역과 주변 지역간 연계한 지역발전 전략을 수립, 용유·무역 지역을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관광·레저 허브로 조성하는 계획을 수립하고, 내년말 공개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용유·무의 지역의 관광·레저 기본구상 ▲경제자유구역 재지정 계획 ▲경제자유구역과 주변지역과의 균형발전 방안 ▲융복합 해양문화 스마트시티 조성, 일자리 창출, 투자유치 등 경제자유구역 경쟁력 강화방안 ▲기타 규제·제도개선 등과 관련한 거시적이고 종합적인 발전 전략이 담길 계획이다.

용유·무의지역은 지난 2003년 8월 최초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여러 차례 개발계획 변경으로 인한 부분 해제 등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가 미흡했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2018~2027)'에 부합하는 해양문화·관광레저 중심의 경쟁력을 갖춘 경제자유구역으로 조성키 위한 발전전략 수립이 필요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과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등 주변지역 여건을 반영하고,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계획 수립 등을 위해 이번 용역을 착수하게 됐다"며 "용역이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나영 기자 creamy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