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인천 연수을 민경욱
[정가 브리핑] 인천 연수을 민경욱
  • 이상우
  • 승인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 CCTV 잦은 고장… 3년간 9200회


자유한국당 민경욱(인천 연수을) 의원은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사고 등에 중요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CCTV가 잦은 고장으로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 의원이 한국도로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로공사에서 운영하는 CCTV가 9200회 고장으로 수리를 받았으며, 수리비용만 19억원에 달한다.

연도별로는 2017년 3008회에서 다음해 3813회로 증가했으며, 올해도 2379회 고장이 났다.

수리비용 역시 2017년 5억2500만 원에서 2018년 8억6600만 원으로 증가했고, 올해는 5억2900만 원의 비용이 들어갔다.
고장의 유형은 영상표출 이상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200회 중 3996회로 전체의 43.4%를 기록했고, 이어서 제어이상(1539회, 16.7%), 기타(온습도제어기 이상, 쿨링팬 교체, 열선유리 및 시건장치 불량 등 1376회, 15%), 전원부 이상(1267회, 13.8%) 순으로 나타났다.

민 의원은 "도로공사는 사후약방문 식이 아닌 보다 철저한 관리·점검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즉각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