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경기 수원무 김진표
[정가 브리핑] 경기 수원무 김진표
  • 이상우
  • 승인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형 해상레이더 신형 배치 1년 더 걸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경기 수원무) 의원은 지난 6월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 이후 구형 해상레이더를 신형으로 바꾸겠다고 발표했지만 내년 예산에 반영이 안 돼 실전 배치까지는 1년 이상 늦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0일 계룡대에서 열린 해군본부 국정감사에서 "현재 우리 해군이 사용하는 해상감지레이더(GPS-100)는 수명주기가 20년이지만, 실전 배치된 장비들은 대부분 사용 연한이 적게는 4년에서 많게는 12년까지 초과 운용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북한 목선의 경계실패 이후 해군은 신형 해상레이더를 올 9월부터 오는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배치하겠다고 발표했는데 내년도 예산에 반영이 안 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렇다면 당초 계획보다 전력화가 최소 1년씩 이상은 늦어지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해군 측은 "신형 레이더(GPS-200K)의 시제품은 이미 배치 됐으나 양산과 관련해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사업타당성조사가 내년 2월까지로 예정돼 있어 기획재정부로부터 필요한 예산 확보를 하지 못했다"며 "이번 달이라도 중간보고를 통해 이 장비가 우리 군의 능력을 향상 시키는데 꼭 필요한 것임을 주지시켜 내년 예산에 반드시 반영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