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남촌농산물시장 건립 지연으로 결국 지방채 596억 발행
인천시, 남촌농산물시장 건립 지연으로 결국 지방채 596억 발행
  • 이순민
  • 승인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추가경정예산 편성 과정에서 세입이 부족해져 '수도권매립지특별회계 돌려막기' 논란까지 자초했던 인천시가 결국 지방채를 발행하기로 했다.

600억원에 가까운 지방채가 추가로 발행되면 시 채무 비율은 당초 예상보다 소폭 증가할 전망이다.

인천시는 '2019년도 제2차 지방채 추가 발행계획안'이 11일 열리는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에서 심의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지방채 발행 규모는 596억원이다. 구월농산물도매시장 준공이 늦어지면서 올해 안에 받지 못하는 재원을 충당하려는 것이다.

올해 시 예산에는 구월농산물시장 매각 잔금 1224억원이 세외수입으로 잡혀 있다. 지방채를 발행해도 628억원이 모자란다.

시 관계자는 "나머지 부족 세입은 추경 과정에서 잉여금 등을 활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시는 추가 발행하는 596억원 규모의 지방채를 내년 3월 상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년 초 남동구 남촌동 건물로 이전되는 구월농산물시장 건물·부지 매각 잔금 기한은 내년 2월28일까지다.
앞서 시는 문화재 발굴조사로 남촌농산물시장 건립 공사가 늦어지자 지난 8월22일 롯데 측과 잔금 지급일을 올 5월31일에서 내년 2월 말로 늦추는 매매 변경 계약을 체결했다.

3개월짜리 단기 지방채이기 때문에 재정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번 지방채에 붙는 금융이자는 3억6000만원으로 추산된다.

지방채가 발행되면 16.6%였던 시 본청 채무 비율은 17.1%로 소폭 상승한다. 올해 지방채 발행 총 규모도 2676억원까지 늘어난다.

한때 전국 유일 '재정위기단체'였던 시의 채무 비율은 2016년 30.4%에서 2017년 21.9%, 지난해 19.9%로 하락해왔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