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위 '조-나 자녀' 의혹 공방
교육위 '조-나 자녀' 의혹 공방
  • 김신호
  • 승인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 현장에서]
10일 서울대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및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자녀 관련, 여야 간 공방이 오갔다.

먼저 자유한국당이 조 장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관련한 의혹으로 포문을 열자 더불어민주당은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포스터 작성 특혜 의혹으로 맞불을 놓았다.

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조민 씨는 일관되게 인터넷에서 공고 보고 '내가 직접 전화를 걸어 지원했다'고 하고 있다"며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을 하는 경우를 본 적 있냐"고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질의했다.

오 총장은 "흔한 것은 아니지만 이공계의 경우 고교생들이 학교 와서 실험을 같이하고 논문 내는 경우도 있다"고 답했다.

전 의원은 또 "인턴 활동증명서 발급도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며 "이 정도면 공익인권법센터가 아니라 사익인권법센터"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제도가 대한민국의 아이들을 난도질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 "대학에 들어가려면 인턴 증명서도 갖고 오고, 논문 저자등록도 갖고 오고 여러 가지 갖고 오라고 요구했던 제도가 당시 있었다"며 논란의 이유를 제도 탓으로 돌렸다.

서 의원은 이어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 씨의 실험보고서 제1저자 논란으로 공세에 나섰다.

그는 "유력정치인의 아들이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실험실에서 논문을 만드는 일을 했다. 그것을 외국 대학에 낼 때 논문 포스터를 내고 포스터에 서울대 소속이라고 적어서 내보내 줬다"며 "여기에 대해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당은 자료 제출 요구와 관련해서도 신경전을 벌였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조 장관 딸의 장학금과 관련한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김신호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