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도시철 특조위 실체적 접근 못했다"
"김포도시철 특조위 실체적 접근 못했다"
  • 권용국
  • 승인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연대,우회적 비판 논평
과장 전결 합의서 논란 관련
"시장 책임 문제는 못밝히고
부서장 ' 희생양' 꼬리자르기"
시의회 15일쯤 '활동 보고서'
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사태를 불러왔던 '차량 떨림' 현상 해결을 위해 김포시 철도관련 부서장 전결로 처리한 앞으로의 조치계획을 담은 합의서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인천일보 10월 7일자 9면>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는 10일 논평을 내고 김포시의회가 2차의 도시철도 개통지연 사태에 대한 원인규명을 위해 출범한 특별조사특별위원회 활동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시민연대는 논평을 통해 "의회가 큰소리치며 특조위를 구성하고 3개월 동안의 활동을 통해 밝혀낸 것이라고는 과장 전결 합의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합의가 시장이 모르는 상태에서 과장 전결로 처리됐다고 믿을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만약 시장이 몰랐던 것이 사실이라면 시장은 허수아비와 다를 바 없고 효력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시장이 이면 합의서에 대해 알고 있었으면서도 '몰랐다'고 한다면 합의 당사자인 부서장을 희생양 삼아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꼬리 자르기'로 밖에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어이없는 이면합의에 대해 유감이라고 하면서도 이번 사태와 관련한 정하영 시장의 책임문제를 밝혀 내지 못한 특조위 활동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연대는 나아가 다른 지역 도시철도에 비해 잦은 삭정 주기 등의 원인과 대책이 통상적이지 못한데도 이 부분에 대한 실체적 접근이 이뤄지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 김대훈 대표는 "차륜 삭정문제가 이번에 처음 나온 얘기는 아니다"라며 "삭정과 관련 한 후속 합의보다 중요한 실체적 문제와 운영사의 갑질 문제에 접근하지 못한 채 희생양만 만들어 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포시의회는 김포시의 2차 철도개통 지연발표(7월3일) 이후인 7월15일부터 이달 11일까지 90일간의 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 조사특위 활동에 들어가 15일쯤 시의회 제19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활동 결과보고서를 채택할 계획이다.

/김포=권용국 기자 ykkwu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