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인천인구 서울 다음 … 고령화도 함께 온다
2030년 인천인구 서울 다음 … 고령화도 함께 온다
  • 이순민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47년까지 증가세 지속되지만 65세 이상 인구 200.4% 늘어

인천 인구가 2030년대 접어들면 부산을 앞지르고 '제2의 도시'로 올라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은 30년 후에도 현재 인구 규모를 유지하는 유일한 대도시로 남지만, 광역시 가운데 고령 인구가 가장 빠르게 증가한다는 예측도 나왔다.

인천시는 인구구조 변화에 대비한 종합 계획을 세우기로 했다.

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호(경남 김해시을) 의원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2047년 인천시 인구는 294만6991명으로 예상된다. 이는 올해 294만3992명(주민등록인구 기준)보다 0.1% 늘어나는 수치다.

시·도별로 보면 인천을 비롯해 세종(79.6%)·경기(5.7%)·충북(0.6%)·충남(5.9%)·제주(18.9%)만 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광역시 중에선 인천이 유일하다.

반면 서울(-13.9%)·부산(-20.5%)·대구(-17.8%) 등 나머지 특별·광역시는 모두 큰 감소폭을 보일 전망이다.

인천 인구는 2027년 300만8358명, 2037년 304만5497명으로 당분간 증가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37년 무렵에는 부산(296만4271명)을 제치고, 인구가 가장 많은 광역시가 될 가능성이 크다. 서울(831만9771명)에 이어 '제2의 도시'가 되는 것이다.

낙관적인 인구 전망에도 급속한 고령화는 그늘을 드리운다.

인천 65세 이상 인구는 올해 37만358명에서 2047년 111만2692명까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 인구 증가폭은 200.4%에 이른다. 부산(86.0%)·대구(115.7%)·광주(139.1%) 등 광역시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다.

반면 생산연령인구로 분류되는 15~64세 인구는 올해 219만8216명에서 2047년 156만5987명으로 줄어든다. 생산연령인구 감소는 성장 잠재력 약화로 직결될 수밖에 없다.

인천시는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는 종합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최근 간부회의에서 "인천 지역적 특성을 감안해 출산, 육아, 청년, 고령 친화 등을 포함한 종합 정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김인수 시 정책기획관은 "최근 정부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인구구조 변화 대응 전략을 바탕으로 시 관련 부서가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인천연구원 등 유관기관과 대책을 세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