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시설, 10개 군·구별로 짓는다
소각시설, 10개 군·구별로 짓는다
  • 이순민
  • 승인 2019.10.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라소각장 증설' 반발로 '유턴'…필요량 산출·후보지 검토 용역
'청라 소각장 증설' 반발에 마주한 인천시가 10개 군·구로 범위를 넓혀 소각시설 대상지를 찾는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청라 주민들에게 편지를 보내 "청라 소각장 용량 증설을 하지 않겠다. 인천 전역에 자원환경시설을 분산·확충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인천시는 '자원환경시설 친환경 현대화 사업 타당성 검토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입찰 공고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1년간 진행되는 이번 용역을 통해 소각시설을 확충하는 밑그림을 그린다. 자체 매립지 조성 시점인 2025년 폐기물 발생량을 분석해 소각시설 필요 용량을 산출하고, 군·구별 후보지를 검토하는 것이다. 입지 지역 반발을 고려해 갈등영향조사와 해결 방안도 함께 제시된다.
 
당초 '청라 소각장'으로 논의됐던 사업 범위는 '인천시 전역'으로 확대됐다. 앞서 시는 지난달 중순 서구 청라행정복지센터에서 청라 소각장 현대화 사업 용역 설명회를 열었으나 "현대화 사업은 사실상 증설"이라는 반대에 부딪혔다.
 
2001년부터 가동된 청라 소각장은 용량 포화와 설비 노후에 직면한 상태다. 시는 이번 용역에서 시설 폐쇄와 제3지역 입후보지를 검토하기로 했으나, 기존 청라·송도 소각장 부지 활용 계획도 부록으로 작성하도록 했다.
 
청라국제도시를 중심으로 소각장 논란이 계속되자 박 시장은 청라1·2·3동 주민들에게 "증설은 없다"는 편지를 보냈다. 지난 8일 청라 가정에 배달된 편지에서 박 시장은 "(자체)매립지를 친환경 시설로 조성하려면 (폐기물) 배출량을 줄이고 최대한 재활용하면서 나머지는 소각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군·구별 또는 권역별로 자체 소각장을 늘리는 일이 불가피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폐기물 발생지 처리 원칙은 모든 군·구에 똑같이 적용돼야 한다. 서구 권역의 폐기물 처리를 위한 소각장은 여전히 필요한데 이전, 폐쇄, 분산 건립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연구용역을 진행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호영 2019-10-10 14:55:55
박남춘 불통 시장 쓰레기 소각장 증설 꼼수 정신좀차리시면 안됩니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