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단 갑질' 안산시의원, 시의회 위원장 자격 잃어
'국악단 갑질' 안산시의원, 시의회 위원장 자격 잃어
  • 이경훈
  • 승인 2019.10.1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 제명권 없어 타 상임위로 배정키로
안산시립국악단의 노조설립을 방해하는 등 피감기관에 대한 갑질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안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 A의원이 다른 상임위원회로 자리를 옮긴다.
9일 안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A씨는 오는 22일 열리는 안산시의회 임시회부터 해당 위원장 자리를 내려놓는다. 이는 안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차원에서 내린 조치다.

송바우나 안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안산시의회에서 A씨를 제명하는 등 징계를 할 권한이 없어 당사자와 상임위를 옮기기로 합의했다"며 "앞으로 A씨가 어떤 상임위에 배정될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또 A씨는 지난 4일 선관위로부터 공직선거법(기부행위제한규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국악단원 등 선거구민 10여명에게 2차례 걸쳐 23만원 상당의 금품 및 음식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5차례 걸쳐 80여만원 상당의 금품 및 음식물을 선거구민들에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서도 A씨의 갑질 논란에 대해 자체 조사 중이다. 경기도당 관계자들은 최근 안산시의회를 방문해 관련자 등을 만나 진술을 확보했으며 선관위 고발 내용도 들여다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관계자는 "A씨 조사를 마무리하는 데로 도당 윤리위원회에 회부 할지를 논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립국악단원들은 지난달 7일 안산시의회에 A씨의 갑질 행위 주장을 담은 '항의 공문'을 보냈다.
그들은 A씨가 ▲처우개선을 요구하는 단원에게 5만원 지폐에 자필 사인해 준 행위 ▲단원들을 붙잡아 놓고 노조설립을 방해한 행위 ▲반말하면서 커피를 타오라고 시킨 행위 등을 지속해왔다고 주장했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산주민 2019-10-10 17:37:12
선관위에서 조사한게 저게 다 일까?ㅎㅎ
검찰로 넘긴 다니 철저한 수사를 해주길 기대본다.
자리만 바꿔준다고 될일이 아닌거 같은데..
다른 분야위원장 하면 그곳에서도 갑질 하지 않을까요? 자기당 의원 너무 감싸지 마세요.
시민들이 분노합니다.이런식 이면 다음선거엔 더민주 절대 뽑지 않을거에요.

어떻게 정리 되가는지 후속기사 부탁합니다.

시흥시민 2019-10-10 14:58:16
갑질에 선거법까지 위반한 의원인데 자리만 옮겨주면 끝인가요?
의원직을 박탈해야는거 아닌가.. 언제 어느자리에서 또 그럴지모르는일아닌가요
우리 시흥엔 저런 의원이 없어야할텐데..

인천시민 2019-10-10 14:28:47
안산시의원이 갑질을? 지금도 갑질하는 인간들이 있다니.. 시의원이! 누구신지 대단하네요! 저런인간들 파직 시켜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