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훈련 '한국군 비용' 4년간 102억
한미연합훈련 '한국군 비용' 4년간 102억
  • 김신호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군은 3~4배 더 관측
최근 4년간 실시된 한미연합훈련 때 인건비와 부식비용 등 한국군이 쓴 비용은 102억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군측이 사용한 비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한국군보다 3~4배 가량 사용하는 것으로 관측 됐다.

9일 국방부와 합참이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한 '2016년 이후 한미군사훈련 현황(소요예산 포함)'이란 국감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3월의 '19-1 동맹연습'까지 한국군의 소요 비용은 102억2000만원이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키리졸브(KR) 연습(3.7∼17)에는 22억원이 소요됐다.

2만여명의 병력이 참가한,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의한 연합지휘소 연습이었다.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8.22∼9.2)에는 21억원이 투입됐다.

2017년에는 KR 연습(3.13∼23)에 18억원, UFG 연습(8.21∼31)에 17억원이 각각 사용됐다.

지난해의 KR 연습(4.23∼5.3)은 12억6000만원이 들어갔다.

합참은 1997~2001년까지 3개의 한미연합훈련에 한국군이 110억원의 훈련비를 분담한 적이 있다고 공개한 바 있다.

한편 그동안 미군 측의 훈련 비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본토나 해외에서 전개되는 군인들의 수송비용과 항공모함 등 전략무기를 고려하면 한국군 비용의 2~4배 가량일 것으로 관측되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1회 한미연합훈련 때마다 1억달러(약 1200억원)가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김신호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