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영종지역에 중·고교 신설 시급하다
[사설] 영종지역에 중·고교 신설 시급하다
  • 인천일보
  • 승인 2019.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되는 인구 유입으로 규모를 키우는 인천 신도시 내 학교 신설 문제를 놓고 교육 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운다. 서구 신도시 내 2곳(검단5초·루원중)의 학교 신설 계획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승인됐지만, 중구 영종하늘도시 학교 신설 건은 부결돼 더 그렇다. 인천시교육청은 영종지역에 중학교와 고교를 새로 지어야 한다며 교육부를 압박한다. 시교육청은 최근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 문턱을 넘지 못한 영종지역 하늘1중과 하늘5고교 신설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조만간 교육부를 찾아 부결 사유 등을 확인하고, 기준에 부족한 부분을 집중 보완하겠다고 한다.

영종하늘도시 학부모들은 과밀학급 문제와 관련해 인천시의회와 중구의회에 탄원서를 제출할 태세다. 아이들이 콩나물 시루처럼 바글바글한 데서 공부를 하는 것을 더 이상 참지 않겠다는 뜻에서다. 그러지 않아도 영종하늘도시엔 2022년까지 1만여가구가 새로 입주할 예정이다. 그런데 신설 학교 개교는 하세월이다. 교육부 승인이 늦어질수록 과밀학급 문제는 심화할 수밖에 없다. 시교육청은 공동주택 개발 진행 상황을 면밀히 검토해 다음 중앙투자심사에선 꼭 통과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지만, 교육부 기준을 맞출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도 얼마 전 국정감사에서 영종지역 학교 신설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지만, 결과를 짐작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이렇듯 인천뿐만 아니라 경기도 등 곳곳의 신도시마다 인구 유입 증가에 따라 과밀학급으로 골치를 앓는다. 문제를 해결하려면 학교를 새로 지어야 하는 데도 예산 탓에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한다. 교육부는 결국 중앙투자심사를 열어 학교 신설 건에 대처하지만, 늘 늑장처리를 한다는 비판을 듣는다. 개발사업 진행 과정을 따져 보며 일을 하기엔 너무 늦다는 지적이다. 이미 입주 주민수가 확실히 예상되는 데도 어찌 학교 신설을 미룰 수 있는가. 지역에서는 그래서 이를 방지하고 해소하기 위해 교육부의 학교 신설 권한 일부를 교육청에 위임하는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시·도 교육감의 권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교육부는 이런 여론도 있으니, 새겨 들었으면 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