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준의 도시를 내걸다 … 서울로에 1970년대 뉴욕 모습 상영
백남준의 도시를 내걸다 … 서울로에 1970년대 뉴욕 모습 상영
  • 박혜림
  • 승인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남준 모음곡 212: 앤소니아 호텔 /사진제공=경기문화재단호텔

백남준아트센터가 오는 12월19일까지 만리동 광장의 서울로미디어캔버스에서 비디오아트를 선보이는 '백남준의 도시: 뉴욕에서 서울까지'를 전시한다.

이번 전시에서 상영되는 '모음곡212'는 1970년대 뉴욕의 이모저모를 전자 꼴라주 방식으로 편집한 백남준의 대표 비디오 작품이다. 뉴욕의 공영방송 채널 WNET/Channel 13의 텔레비전 실험 프로젝트 TV Lab에서 제작한 '모음곡 212'는 약 30여편의 짧은 비디오로 구성돼 있다. 백남준아트센터 비디오아카이브에서 소장돼 있는 대표 작업을 중심으로 총 13점을 상영한다.

서울시의 대표적인 도보관광 네트워크 서울로에 설치된 대형 야외 스크린을 통해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의 작품을 상영함으로써, 도시 경관의 일부가 된 예술작품을 누구나 쉽게 경험할 수 있다.

한편, 백남준아트센터는 백남준의 이름을 사용하는 세계 유일의 미술관이다. 2001년 작가 백남준과 경기도는 아트센터 건립을 논의하기 시작했으며, 백남준은 생전에 그의 이름을 딴 이 아트센터를 '백남준의 오래 사는 집'이라고 명명했다. 2008년 10월에 개관한 백남준아트센터는 작가가 바랐던 '백남준이 오래 사는 집'을 구현하기 위해 백남준의 사상과 예술 활동에 대한 창조적이면서도 비판적인 연구를 발전시키는 한편, 이를 실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박혜림 기자 ha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