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일보PICK]독립운동가에서 여자경찰서장이 된 전창신 경감…아들과 감격의 재회
[인천일보PICK]독립운동가에서 여자경찰서장이 된 전창신 경감…아들과 감격의 재회
  • 인천일보TV
  • 승인 2019.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창신 경감(1901~1985)은 1919년 3월 함흥 만세 운동을 계획하고 주도한 혐의로 
일본 경찰에 체포돼 8개월간 옥고를 치른 열혈 여성 독립운동가입니다.

광복 후 1946년 조국 치안의 선봉에 서기 위해 경찰관이 된 전창신 경감
1950년 2대 인천여자경찰서장으로 부임해 2년 동안 약자 보호를 위해 힘썼습니다.

'인천여자경찰서 옛터 및 전창신 경감 기념물' 제막식에는
민갑룡 경찰청장을 비롯한 경찰 수뇌부도 참석해
전창신 경감의 민주경찰로서의 모습과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기렸습니다.

/인천일보TV med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