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지석진 "'런닝맨' 9주년 팬미팅, 단체 댄스 추고 나서 눈물 쏟을 뻔했다"
'두데' 지석진 "'런닝맨' 9주년 팬미팅, 단체 댄스 추고 나서 눈물 쏟을 뻔했다"
  • 조혁신
  • 승인 2019.09.28 0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보이는 라디오

[인천일보=디지털뉴스팀03] 25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는 김태진·김인석이 스페셜 DJ, 지석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태진, 김인석은 "이런 시간을 마련한 이유는 그동안 지석진 씨가 본인의 이야기를 할 시간이 없었다. 지석진만을 위한 시간을 마련한거다"라며 운을 뗐다.

그는 "요즘 예능에서 큰 활약하고 계신다. '런닝맨' 9주년 팬미팅에서 연습하느라 고생 많이 하시지 않았냐"고 물었다.

지석진은 "단체 댄스를 추고 나서 정말 눈물 쏟을 뻔 했다. 너무 감동스러웠는데 겨우 참았다. 단체 군무가 어떠셨을지 모르겠지만 너무 힘이 들었다. 멤버들이 3개월 동안 쉬지 않고 노력을 했던 결과물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원래 추구했던 것이 아이돌처럼 칼군무를 만들어 보자는 것이었다. 그런데 현장에서 만족스러울 만큼 칼군무가 떨어졌을 때 끝나고도 몇 초 동안 동작을 풀지 않았다"는 일화도 전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