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PL 전쟁금지 법제화 콘퍼런스
HWPL 전쟁금지 법제화 콘퍼런스
  • 여승철
  • 승인 2019.09.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8 평화 만국회의 5주년 기념 평화문화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된 가운데, 행사 2일째인 19일 전쟁금지 법제화(Legislate Peace, LP)를 실현하기 위한 분야별 콘퍼런스가 진행됐다.

평화문화축제가 문화를 통해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을 하나로 만드는데 의의가 있다면, 분야별 콘퍼런스는 각 전문가와 시민들이 전쟁금지 법제화(LP) 프로젝트를 통한 세계평화를 실현할 구체적 방안을 논의했다.

HWPL은 지난 5년간 분야별 콘퍼런스를 통해 '전쟁금지 법제화' 방안을 구체화 시켜왔다. 그 결과 '평화 국제법(DPCW)'안을 작성하고, 종교간 평화를 위한 종교연합사무실 운영, 세계시민들의 평화 가치관 함양을 위한 커리큘럼 제작, 시민들이 주도하는 전쟁 종식 캠페인 등의 성과를 도출했다. 특히 올해 콘퍼런스는 국내 인사가 중심이 되는 만큼, 세계평화와 함께 한반도 평화 실현 방안 등도 폭넓게 논의됐다.

콘퍼런스는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국제법 제정 콘퍼런스 ▲제5회 지구촌 종교지도자 콘퍼런스 ▲HWPL 평화교육 콘퍼런스 ▲2019 국제 청년 평화 콘퍼런스 ▲2019 세계 여성 평화 콘퍼런스 등 5개 분야로 진행했다.
이날 열린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국제법 제정 콘퍼런스'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평화의 국제법(DPCW) 제정을 목표로 하는 HWPL의 사업을 공유하고, 1500명의 참석자가 전쟁금지 법제화(LP) 프로젝트에 참여하도록 독려하는 평화 결의문 서명식이 이어졌다.

또 종교지도자 콘퍼런스에서는 '각 종교간 경서를 비교하고 확인하는 문화의 확산이 어떻게 종교 평화를 가져올 수 있는지'에 대한 대담이 이뤄졌다. 이와 함께 종교평화를 위해 종교연합사무실이 지니는 가치에 공감하고, 종교연합사무실 확산이 종교 세계를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지 전망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특히 올해 국내를 중심으로 이뤄진 평화 만국회의 5주년 기념식에 맞춰, 국내 기독교 현실과 대화의 광장에 대한 필요성이 논의했다. 이후에는 종교연합사무실 확산을 위한 MOU 체결, 1200여명이 함께 하는 종교대통합 협약 및 DPCW 지지 서명식도 열렸다.

'한반도의 평화통일과 평화 문화의 전파'를 주제로 열리는 청년 콘퍼런스에는 '청년, 한반도의 내일을 그리다'는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이 마련됐다. 행사에 참여한 여러 청년 단체와 IPYG 간 사업 협력이 활발하게 논의됐다. 또한 여성 콘퍼런스는 전쟁금지 국제법안인 'DPCW'를 지지·촉구하고,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위한 여성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데 방점을 둔다. 10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세계여성 평화서약서 및 한반도 평화통일 지지서명식도 열렸다.

평화교육 콘퍼런스는 'HWPL 평화교육, 바른 인성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꾼다'는 주제로, 평화교육의 가치와 필요성을 되새기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스라엘·팔레스타인·캄보디아 등 해외 및 국내 평화교육 우수 사례가 공유된 후에는 HWPL 평화교육 합의문 서명식이 개최됐다.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취 2019-09-21 01:15:42
평화 가 속히 전 세계에 이루어지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