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협경제지주, 긴급방역 대책회의
경기농협경제지주, 긴급방역 대책회의
  • 최남춘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경제지주 경기본부는 18일 오전 농협의정부시지부 회의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방역 대책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남창현 본부장을 비롯한 경기 북부지역 시군지부장 및 농정지원단장은 회의에서 공동방제단과 자체 방역차량을 동원해 ASF 발생 및 인접 시군 양돈농가에 대한 집중 소독을 하기로 했다.

또 범농협 계통사무소 방역 상황실 운영을 통해 지역내 예찰활동 특이사항 파악 및 초동대응 협력을 위해 힘쓰기로 했다.

남창현 본부장은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양돈농가에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발생지와 주변지역에 대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차단방역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이병률과 폐사율이 매우 높고 사용가능한 백신도 없는 상태이며,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와 국내 확산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