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인천 현안 '매립지·태풍피해' 건의
당정, 인천 현안 '매립지·태풍피해' 건의
  • 김은희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내년 정부 예산심사 앞둬

국회의 내년 정부 예산 심사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이 당정협의회 첫 대상도시로 '인천'을 선택했고, 이에 힘을 받은 인천은 수도권매립지와 태풍피해 등 현안 25가지와 국비사업 19가지를 건의했다. ▶관련기사 3면

인천시와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인천지역 당면 현안 해결과 내년도 국비확보 등을 논의하기 위한 '인천시-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17개 시·도 중 첫 번째로 인천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한 민주당과 인천시는 정부 정책방향에 맞춰 지역사업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중앙당 차원의 아낌없는 지원과 협조야말로 300만 인천시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 창출에 큰 밑거름으로 작용함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며 "지방소비세 불균형 해소는 물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민주당에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대체매립지 조성 해결을 비롯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의 조속한 착공 등 주요 현안 사업 해결을 요구했다. 또 내년 국비 확보에 대해서는 2019년 사상 첫 3조원 이상의 국비를 확보한 만큼 2020년에는 10% 이상 증가된 3조4000억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강조했다.
이해찬 당 대표는 "태풍 링링의 가장 큰 피해 지역 중 한 곳인 인천에서 추석 내내 복구하느라 고생이 많았다"며 "제2경인선 광역철도에 대한 당 뒷받침은 물론 스마트산업단지 조성과 지방세와 국비에 대한 시장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