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산단 4차 산업 이끌 국가 스마트산단 탈바꿈
남동산단 4차 산업 이끌 국가 스마트산단 탈바꿈
  • 이순민
  • 승인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일자리·경제 2030 미래이음 공개
2030년까지 바이오 기업 280개를 유치하고, 스마트 산업단지를 통해 혁신성장을 이루는 '경제활력도시 인천' 미래 비전이 공개됐다.

인천시는 지역 선순환 경제를 이뤄 52.8%에 이르는 역외소비율도 2030년 40%까지 떨어뜨리기로 했다.

10일 시가 공개한 '일자리·경제 분야 2030 미래이음' 중장기 계획에는 현재 50개인 인천 소재 바이오 기업을 330개까지 늘리는 목표가 담겼다.

'인천 바이오헬스 밸리'를 조성해 3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단기적으로 시는 2022년까지 바이오 융합 산업기술단지를 갖추고, 연간 250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바이오 공정 전문센터도 설립할 계획을 밝혔다. ▶관련사진 2면

혁신성장을 이끌 동력으로는 바이오와 함께 로봇·파브(PAV) 산업이 제시됐다.

시는 인천로봇랜드에 연구개발부터 생산, 소비로 연결되는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로봇기업을 올해 107개에서 2030년 290개까지 추가 유치하기로 했다.

개인형 자율 항공기를 일컫는 PAV(Personal Air Vehicle) 핵심 기술 개발로 미래 산업도 육성된다.

지역경제 기반이었던 남동·부평·주안 국가산업단지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스마트 기술이 접목되는 스마트산단으로 탈바꿈한다.

정부의 스마트산단 공모에 선정된 남동산단은 제조 혁신, 부평·주안산단은 청년 친화형 사업을 통해 첨단 산단으로 혁신할 계획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또 지역화폐인 인천이(e)음을 바탕으로 지역 선순환 경제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공유경제몰·전화주문앱 등의 지역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내년에는 가입자 120만 명, 가맹점 8만 개라는 목표를 달성하기로 했다.

창업기부터 쇠퇴기를 아우르는 소상공인 생애주기별 지원 정책도 추진된다.

이를 통해 52.8%인 역외소비율을 2030년 40%까지 낮추는 게 시의 목표다.

일자리 안전망은 청년과 신중년 맞춤형 정책이 마련된다.

청년 일자리 안전망으로는 청년 취업·창업 공간인 유유기지 구축과 대학일자리센터 지원, 청년통장, 중소기업 복리비 지원 등이 제시됐다.

'5060 세대'인 신중년을 대상으로 하는 생애 경력 설계와 직업훈련 등 고용 서비스도 확충된다.

김상섭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경제 분야 비전을 '더 좋은 일자리, 함께 만드는 인천'으로 설정했다"며 "시민과 전문가, 경제단체 등과 논의를 거쳐 정책 완성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