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산선 2024 개통목표 착공..."인천 종합적 철도플랜 세워야"
신안산선 2024 개통목표 착공..."인천 종합적 철도플랜 세워야"
  • 김칭우
  • 승인 2019.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철도망 구축 등 법정계획 수립 위한 역량결집 목소리

경기도 안산·시흥과 서울 여의도를 잇는 신안산선이 2024년 개통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수도권광역철도(GTX) 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예타) 통과에 이어 신안산선이 공사에 들어가면서 인천을 둘러싼 철도계획 마련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9일 오후 안산시청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지역 국회의원 및 각 지자체장, 이영훈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등 포스코건설컨소시엄 넥스트레인㈜ 관계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산선 착공식을 했다.

김현미 장관은 축사를 통해 "지역 숙원 사업인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의 첫 삽을 뜨게 됐다. 2003년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이후 16년 만이다"라고 설명한 뒤 "정부는 지역 주민이 이른 시일 내에 신안산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심도로 건설되는 신안산선이 GTX와 함께 주민 삶을 획기적으로 바꿔놓을 것"이라며 "정부는 지하 안전과 관련한 제도를 더욱 정교하게 다듬어 나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신안산선은 3조3465억원을 들여 안산·시흥에서 여의도에 이르는 44.7㎞ 구간에 건설되며, 2024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역사는 모두 15개이다.

이 복선전철은 지하 40m 이하 대심도(大深度) 공간을 오가기 때문에 지하 매설물이나 지상 토지 등에 영향을 받지 않고 최대 시속 110㎞ 속도로 운행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신안산선이 개통되면, 기존 지하철 이용 시 100분이던 한양대∼여의도 소요 시간이 25분으로, 기존 지하철로 69분 걸리는 원시∼여의도 간 소요 시간이 36분으로 단축된다고 설명했다.

신안산선 원시∼시흥시청 구간에서는 소사·원시선으로, 시흥시청∼광명 구간에서는 월곶·판교선으로 갈아탈 수도 있어 경기도를 하나로 잇는 철도망 구축이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신안산선 착공으로 인천도심에서 경기도로 이동할 인천지하철 2호선 연장 대공원~신안산선 연결에 대한 목소리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제2차 인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시작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등의 법정 계획 수립에 인천의 힘을 모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최정철 인하대 교수는 "신안산선 착공을 계기로 인천과 관련된 수인선 완전개통과 제2공항철도, 인천신항 인입철도 등에 대한 종합적인 철도계획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