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동맹휴학·총파업 이틀째…경찰 또 무더기 검거작전
홍콩 동맹휴학·총파업 이틀째…경찰 또 무더기 검거작전
  • 연합뉴스
  • 승인 2019.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 주석·집회 조직자·대학 학생회장 등 잇달아 체포 
"'3파 투쟁' 와해 의도"…야당 지도부 겨냥 '백색테러'도
/연합뉴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학생들의 동맹휴학과 노동계 총파업이 이틀째를 맞은 가운데 홍콩 경찰이 또다시 무더기 민주인사 검거 작전에 돌입했다.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총파업(罷工), 동맹휴학(罷課), 철시(罷市) 등 '3파(罷) 투쟁'이 이틀째 전개되는 가운데 홍콩 경찰은 지난달 30일에 이어 2차 검거 작전을 펼치고 있다.

홍콩 경찰은 지난달 31일 민간인권전선이 예고한 대규모 집회에 앞서 하루 전인 30일 2014년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의 주역인 조슈아 웡과 아그네스 차우 그리고 제레미 탐을 비롯한 홍콩 입법회 의원 3명 등 시위 지도부와 민주 인사들을 무더기로 잡아들였다.

이날 오전 홍콩 경찰은 홍콩국제공항을 통해 입경하는 이반 램(林朗彦) 데모시스토당 주석을 체포했다.

램 주석은 지난 6월 21일 경찰본부 포위 시위 등 불법 집회를 선동하고 참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홍콩 경찰이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인 조슈아 웡, 주석인 이반 램, 당원인 아그네스 차우 등을 잇달아 겨냥하는 것은 '우산 혁명' 이후 창립된 데모시스토당이 이번 시위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홍콩 경찰은 이날 오전 지난 7월 27일 위안랑 지역의 '백색테러' 규탄 집회를 주도한 마이클 모도 체포했다.

백색테러 사건은 7월 21일 밤 위안랑 전철역에서 100여 명의 흰옷을 입은 남성이 쇠몽둥이와 각목 등으로 송환법 반대 시위대와 시민들을 무차별적으로 구타해 최소 45명이 다쳐 홍콩은 물론 국제사회에 충격을 안긴 사건을 말한다.

이에 항의해 경찰의 집회 불허에도 불구하고 7월 27일 주최 측 추산 29만 명의 시민이 위안랑 지역에 모여 '백색 테러'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마이클 모는 이 불법 집회를 조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홍콩 경찰은 이날 아침에는 홍콩침례대학 팡중셴(方仲賢) 학생회장이 다른 사람이 분실한 지갑을 가지고 있었다며 절도 혐의로 체포했다.

이에 대해 홍콩침례대학 학생회는 "이 지갑은 어제 동맹휴학 집회 후에 분실된 물건으로, 우리는 이미 지갑 주인에게 연락해 팡 회장이 오늘 돌려주기로 했다"며 경찰이 터무니없는 혐의로 팡 회장을 체포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데모시스토당 정자랑(鄭家朗)은 전날 밤 귀가하다가 정체를 알 수 없는 3명의 괴한에 의해 마구 구타를 당해 눈 주위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는 야당 지도부를 겨냥한 '백색테러' 아니냐는 의혹이 강력하게 제기된다.

홍콩 경찰이 이처럼 대학 동맹휴학을 주도하는 학생회장과 야당인 데모시스토당 지도부를 집중적으로 검거하고 '백색테러'까지 발생한 것은 전날부터 본격화한 '3파 투쟁'을 무력화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