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지원 약속, 6년 만에 '뒤집기'
인천대 지원 약속, 6년 만에 '뒤집기'
  • 이주영
  • 승인 2019.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 11공구 지원 ⅓토막
'발전기금' 완납, 3년 뒤로
시 수정안에 구성원 반발

6년 전 인천시와 인천대가 맺은 발전 지원 계획을 축소시키기 위한 인천시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조금만 주고 싶은 시와 약속대로 모두 받겠다는 대학의 줄다리기가 시작됐지만 대학 측의 반발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시는 연말까지 인천대와의 협약을 수정할 방침이라고 2일 밝혔다.

지난 2013년 1월 당시 이성만 인천시의회 의장의 중재로 송영길 인천시장과 최성을 인천대 총장은 '국립대학 법인 인천대학교 지원에 관한 협약'을 맺었다.

이 협약은 운영비 지원 1500억원, 차입금 지원 1500억원, 대학발전기금 제공 2000억원, 송도캠퍼스 증축 사업비 961억원 상당, 산학협력지원금 지원 3067억원, 송도 11공구·4공구 유수지 지원 등을 내용으로 한다.
하지만 시는 협약 직후부터 꾸준히 협약의 모호성, 과다한 지원 등을 이유로 협약 수정에 나섰다.

최근 시가 협약 수정안을 대학에 전달했고, 학내 구성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시는 협약 수정안을 철저히 비밀에 부쳤지만 대학 구성원들을 통해 수정안 일부가 공개됐다.

시는 송도 11공구 약 33만㎡(10만평) 지원안을 약 10만㎡(3만평)으로 축소하는 대신 제물포캠퍼스의 용도 변경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학내에는 이미 시가 송도 11공구 지원 축소를 반영해 지구단위계획을 바꿨다는 소문이 무성하다.

여기에 112억원의 시립대학발전기금 소유권을 대학에 넘기는 대신 2027년까지 지급하기로 한 대학발전기금 2000억원은 시 재정난 등을 이유로 연차적으로 쪼개 2030년 이후에나 완납할 것으로 보인다.

차경원 시 교육협력담당관은 "올해 말까지는 기금 문제를 대학과 협의해 해결하겠다"며 "시와 대학의 협약과 시의회의 예산 지원 단서조항 등은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대학 관계자는 "시의 협약 수정안은 재정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대학 발전에 도움이 전혀 안된다"며 "시는 6년 전 약속을 어기지 말고 즉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