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 협력
인천공항-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 협력
  • 김기성
  • 승인 2019.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사고 발생 시 지원 업무협정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국립중앙의료원과 손을 잡고 인천공항 내에서 발생하는 응급 상황에 대한 의료 역량 강화를 위해 협력한다.

2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국립중앙의료원과 '인천공항 재난사고 발생 시 응급의료 지원을 위한 업무협정'을 체결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25조에 의거 설립된 재난발생시 응급의료대응 업무를 수행하는 국가기관이다. 양 기관은 업무협정 체결을 바탕으로 항공기 사고 등 인천공항에서 대규모 인명사고 발생을 대비한 대응 역량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국립중앙의료원은 항공기 사고를 비롯한 대규모 인명사고를 대비해 인천공항 응급구조요원에 대한 교육을 지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국립중앙의료원 및 보건·소방·재난 거점병원 등과 합동으로 정기적인 위기대응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유사시 대형병원 응급의료진을 현장에 파견하고 응급환자를 근처 병원으로 신속히 이송할 수 있도록 협조하는 등 것과 같은 유사시 초기대응 역량을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석준열 인천공항공사 안전혁신실장은 "국립중앙의료원과 협조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인천공항 재난상황 발생 시 위기대응역량이 한층 강화됐다"며 "앞으로 공항 이용객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양 기관간 협업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