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기비행 고집 국방부, 백령공항 '발목'
계기비행 고집 국방부, 백령공항 '발목'
  • 이주영
  • 승인 2019.08.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륙 목전에서 백령공항이 잠시 날개를 접었다. 국방부가 북으로의 월경을 막기 위해 400억원 규모의 장비 도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시는 최근 국방부, 국토교통부와 백령공항 건설을 위한 이견을 조율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백령공항 건설은 옹진군 백령면 솔개지구 약 25만4000㎡(7만6835평)에 2025년까지 1280억원을 들여 50인승 민·군 겸용 소형공항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백령공항이 개항하면 4시간 이상 걸리던 인천~백령도 뱃길은 1시간 비행으로 단축돼 백령도가 1일 생활권에 들어오게 된다.

지난 2017년 말 백령공항은 비용 대비 편익비율이 무려 2.83으로 분석됐다. 연간 1만2000회의 비행기가 뜨고 내리며 2025년 기준 연간 48만명이 백령도를 찾을 것이란 계산이다.

이를 기초로 국토부의 백령공항 추진 속도는 빨라졌고, 월경방지와 군사훈련 대책 등을 요구하는 국방부 설득에 시와 국토부가 총력을 기울였다.

국토부는 육안(시계비행)으로도 충분히 백령공항의 월경을 막을 수 있다며 국방부의 계기비행과 이견을 보이고 있다. 계기비행은 항공법 제2조에 따라 항공기의 자세·고도(高度)·위치 및 비행방향의 측정을 항공기에 장착된 계기에만 의존해 비행하는 것을 일컫는다.

시는 이달 초 국방부를 찾아 백령공항 추진에 필요한 국방부의 협조를 부탁했고, 국방부는 계기비행을 고수했다. 시계비행으로는 비행기 월경을 차단할 수 없다는 게 국방부 입장이다. 시는 국방부가 요구하는 백령공항 계기비행 절차를 세우기 위해서는 약 400억원의 추가 공사비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박병근 시 해양항공국장은 이날 열린 제256회 인천시의회 임시회 건설교통위원회 해양항공국 주요예산사업 추진상황 보고에서 "백령공항이 거의 다 추진됐다가 국방부에서 활주로 방향 문제와 항법장치 등의 이유로 추진에 제동을 걸었다"며 "국토부가 백령공항 추진에 의지가 있으면 국방부가 요구하는 400억원의 추가 비용이 문제가 되겠느냐"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8-30 13:06:45
계기비행하는 건 당연한 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