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GTX-B 따른 '탈인천 가속화'도 고민을
[사설] GTX-B 따른 '탈인천 가속화'도 고민을
  • 인천일보
  • 승인 2019.08.2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TX-B(수도권 광역급행철도)노선 예비타당성(이하 예타) 통과로 인천지역이 축제분위기다. 특히 철도의 출발점인 송도국제도시는 인기가수를 초청한 경축음악제까지 개최했다. 거리 곳곳에는 여야 정당이 내건 형형색색의 플래카드로 넘쳐난다. 민주당, 자유한국당은 물론 '토건 중심의 개발 반대'를 강령으로 내세운 정의당까지 가세했다.
예타 통과 이후 가장 먼저 고개를 든 것이 부동산 시장이다. 앞으로 아파트 값이 얼마나 오를 것인가를 두고 주판알을 튀기는데 분주하다. 일부지역에서는 관광산업 활성화와 산업단지 전환 기대도 내비친다. 하지만 GTX-B가 긍정적인 효과만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전망은 성급한 기대일 수 있다. 송도에서 서울까지 이동시간이 27분으로 단축되면서 걱정의 목소리도 함께 고개를 들기 때문이다. 가장 먼저 꼽히는 것이 소비의 서울 쏠림 가속화 우려다.

인천연구원은 지난 25일 "인천시민의 서울 쇼핑 비중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연구를 수행한 조승헌 박사는 '편리한 접근성'을 원인으로 분석했다. 서울로 가는데 필요한 시간이 많이 들지 않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런 상황에서 GTX-B가 건설돼 이동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되면, 역외소비도 자연스레 증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인천은 요즘 시민들의 소비를 지역에 묶어두기 위해 e음카드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지자체의 재정난에다 수도권매립지 돈까지 끌어다 쓴다는 비판을 감수하면서 강행하는 정책이다. GTX-B가 시 정책과 충돌하는 지점이 발생할 것이라는 지적도 이런 부분에서 나온다. 5조7000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비 조달과 수지타산 유지 여부도 여전한 과제다. 지난 4월, 송도에서 서울 여의도와 잠실을 오가는 광역급행버스 2개 노선이 폐선됐다. 이용객들이 없어 수지를 맞추지 못한 업체가 노선을 없애버린 것이다.

인천은 인천아시안게임 경기장 건설로 인해 시 재정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었다. 지금도 이를 유지하기 위해 매년 막대한 혈세를 쏟아 붓고 있다. GTX-B가 인천의 발전에 기여하는 측면이 분명히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 이면에 제기되는 여러 가지 문제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닥순ㅇ 2019-08-29 19:52:45
인천에 광역철도가 건설된다는것은. 너무나도 좋은일인데. 세금먹는 하마가될까봐 벌써 부터 우려의 기사가 나왔네요. 경제적 효율성이. 최우선이 되길. 인천시 관계자가 정치적 목적으로 정거장을 밀어붙인다면 시민의. 분노가. 감당하기 어렵게 될것이다

용현동 2019-08-29 14:12:43
인천사는데 시청역이용한게 살면서 한번있을까말까 할 정도로 이용잘안함‥
시청역근처 사는사람이면 몰라도 안가게됨.
시청역보다 주안역이용자가 훨씬많은데
차라리 주안역으로 gtx-b 지나가게 하는게 백배는좋을듯

파랑새 2019-08-29 11:52:46
광역급행버스의 폐지는 이용인구대비 경제성이 없기 때문인데 광역철도는 버스처럼 폐지로 끝날수 있는것이 아니기에 인천을 상징한다는 이유로 정거장을 지정 한다는것은 그야말로 후세에 되돌릴수 없는
큰 사건으로 남게 될것입니다.
경제성,효율성,편리성을 최우선으로 해야하는데 상징성으로 접근했다는 것은 큰 재앙이 될것입니다.
특이나 민자로 유치한다는데 어느 기업에서 경제성이 떨어지는 투자를 할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