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새 시즌 10월5일 개막...인천 전자랜드, 울산서 '점프볼'
프로농구 새 시즌 10월5일 개막...인천 전자랜드, 울산서 '점프볼'
  • 이종만
  • 승인 2019.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2020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10월 5일 개막한다.

같은 날 오후 3시 울산에서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가 개막전을 치른다.

KBL은 26일 "2019-2020시즌 정규리그가 10월 5일 막을 올려 2020년 3월 31일까지 약 7개월 동안 치러진다. 정규리그 기간 총 270경기가 열린다"고 발표했다.
이번 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는 화, 수 목요일에 각 1경기씩, 금요일에는 2경기, 주말에는 토요일 3경기, 일요일 4경기가 열린다.

경기 시작 시간은 평일은 오후 7시로 동일하고, 주말에는 오후 3시와 5시로 나뉜다.

정규리그는 6라운드에 걸쳐 진행되며 팀당 54경기를 치르고 플레이오프는 내년 4월부터 시작된다.

해마다 12월 31일 밤에 열리는 '농구영신' 매치는 올해로 4회째를 맞아 지난해 경남 창원에서 맞붙었던 부산 kt와 창원 LG가 이번에는 장소를 부산으로 옮겨 재대결을 펼친다.

올스타전은 2020년 1월 19일에 열릴 예정이다.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