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당로봇 무찌르고 적함선 격파 … 신세계를 엿본다
악당로봇 무찌르고 적함선 격파 … 신세계를 엿본다
  • 여승철
  • 승인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내달1일 인천판타지컨벤션
송도 투모로우시티서 첨단영상기술 무료체험
▲ '닥터 그로드보트:인베이더'는 어느 날, 내 방에 침입한 악당 로봇들을 레이저 총으로 무찌르는 내용의 AR 게임./사진제공=인천영상위원회

▲ '거북선'에서는 노량해전의 한 장면 속으로 들어가 활을 사용해 적 함선을 격파하는 체험. /사진제공=인천영상위원회 

인천영상위원회는 '인천 판타지 컨벤션 2019'를 8월28일부터 9월1일까지 5일간 송도 투모로우시티 비전동에서 개최된다.
인천 판타지 컨벤션 개최를 위해, 2009년 완공 이래 오랫동안 시민에게 닫혀있던 '송도 투모로우시티'도 특별히 개방된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인천 판타지 컨벤션은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VFX(특수시각효과) 등 첨단 영상 산업의 전망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행사다.

VR/AR 게임, VR 영화 상영 등 시민들이 직접 미래 영상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며, 5GX 기술을 선도하는 한국의 SK텔레콤, 세계 영상산업을 대표하는 뉴질랜드의 '웨타 워크숍', MR 기술의 선두주자인 미국의 '매직리프'가 함께 하는 전문 컨퍼런스를 통해 기술, 산업, 문화적 측면에서 영상산업의 발전방향을 모색한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된다.

인천 판타지 컨벤션은 영화 '반지의 제왕', '아바타', '토르:라그나로크' 등의 제작에 참여한 뉴질랜드의 크리에이티브 그룹 '웨타 워크숍'이 공동 주관한다. 웨타 워크숍은 26일부터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한국의 창작자를 대상으로 '웨타 판타지 아카데미'를 개최하여 SF영화 제작 과정 및 콘셉트 디자이너 육성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30일 투모로우시티에서는 웨타워크숍의 대표이자 아카데미상을 5차례 수상한 리처드 테일러 경과 인천 어린이가 함께 하는 '페이스 페인팅' 이벤트도 준비돼 있다.

인천 판타지 컨벤션의 대표적 섹션은 VR/AR 체험이다. 그 중 '그로드보트 박사:인베이더'는 최첨단 MR(혼합현실) 스마트 고글 '매직리프 원'을 통해서만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로, 아시아 최초로 인천 판타지 컨벤션에서 깜짝 공개된다. '그로드보트 박사:인베이더'는 레이저 총으로 로봇을 물리치는 증강현실 게임이며, 지난달 미국에서 개최된 '샌디에고 코믹콘 2019' 행사에서는 이 게임을 체험하기 위해 1시간 이상 대기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 한국의 대표적 VR기업인 GPM의 '거북선'은 노량해전의 한 장면 속으로 들어가 적함선을 격파하는 게임으로 바다 한가운데에서 실감나는 전장의 체험을 할 수 있으며, SKT텔레콤은 5GX서비스 기술을 활용해 AR동물원에서 귀여운 동물과 함께 놀 수 있는 'JUMP'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함께 ▲'조의 영역' 등 6편의 VR 영화 상영 ▲유명 드라마 '왕좌의 게임' 디오라마 전시 ▲매직리프와 SK텔레콤의 5G&Mixed Reality 컨퍼런스 ▲단편 애니메이션 '굿 헌팅' 제작 과정 전시 ▲한국&뉴질랜드 콘셉트 디자인 공모전 우수작품 전시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특히 인천 판타지 컨벤션을 위해 송도국제도시의 랜드마크 '투모로우시티'가 특별히 개방되기 때문에 많은 인천 시민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