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가까운 곳으로 영종경찰서 밑그림 고친다
주민 가까운 곳으로 영종경찰서 밑그림 고친다
  • 박범준
  • 승인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종중 인근 공공용지 검토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 주민들의 염원이 담긴 영종경찰서 신설 예정부지 위치가 도심 외곽에서 주거지 안쪽으로 변경된다. 치안 수요가 높은 지역에 경찰서를 세우고 이를 기반으로 풀뿌리 치안 활동을 극대화하겠다는 구상이다.

22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영종서 신설 예정부지를 기존 영종IC 주변 공공용지에서 중구 운남동 영종중학교 인근 공공용지로 변경하는 안을 추진 중이다.

그동안 영종IC 쪽 부지는 주거지와 다소 떨어져 있어 접근성이 나쁘고 주민밀착형 치안 서비스 제공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지적이 제기돼왔다. 반면 영종중 인근 공공용지는 주거지 안쪽에 자리하고 있다. 전체 부지 면적도 약 1만평(33057㎡)으로 경찰서 부지로 충분한 공간이다.

다만 부지 일부는 기획재정부 소유여서 기재부로부터 사용 승인을 받아야 하고, 나머지 소유주인 LH와 인천도시공사로부터 매입해야 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경찰은 해당 부지의 토지이용계획이 공공청사로 지정돼 있는 만큼, 기관 간 협의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기존 영종IC 인근 부지는 주거지와 떨어져 있어 주민 편의와 거리가 멀다"며 "영종중학교 인근 부지 등을 포함해 어느 곳이 최적의 경찰서 부지인지 검토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지난 6월 행정안전부 심의를 통과한 영종서 신설 사업은 현재 기재부의 정부 예산 투입 적절성 심사를 받는 중이다. 이 단계를 통과하면 관련 사업비가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되고, 이후 국회 의결을 거치면 사업이 최종 확정된다.

지난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에 영종서 신축 예산 176억원이 올라왔으나,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마신 바 있다.

현재 영종에는 7만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2022년엔 17만명을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다.
그러나 관할 중부경찰서가 영종지역에서 30여㎞ 떨어진 곳에 위치해 주민들 사이에서 치안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