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윤 민주당 하남지역위원장·김상호 시장, 대광위에 지하철9호선 포함 요구
최종윤 민주당 하남지역위원장·김상호 시장, 대광위에 지하철9호선 포함 요구
  • 이종철
  • 승인 2019.08.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하남지역위원장과 김상호 하남시장,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 정병용 하남시의원이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과 가진 간담회에서 지하철9호선 하남구간의 수도권 광역교통기본구상안 포함 등 하남시 교통개선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하남지역위원장과 김상호 하남시장이 22일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과 간담회를 갖고 지하철9호선 하남구간을 다음달 발표하는 수도권 광역교통기본구상안에 포함해줄 것을 요청했다.


 최종윤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하남시는 서울과 가장 인접한 서울권역임에도 아직까지 대중교통 소외지역"이라며 "하남시민들의 염원인 9호선 연장 계획을 9월 발표 예정인 광역교통 기본구상안에 반드시 확정해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지하철 9호선 서울구간(고덕강일1지구~강일지구)과 하남구간(강일~미사) 모두 광역철도로 지정돼야 9호선 하남 연장의 조기 착수를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최기주 위원장은 "9월 구상안에 반영을 전제로 9호선 연장 노선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상호 하남시장도 이 자리에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의 출범 취지가 수도권 광역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인만큼 9호선 연장과 수석대교로 인한 하남시민의 불편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적극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은 "하남시는 인구가 짧은 기간 두 배 가까이 늘었으나 서울로 진입하는 교통망이 부족해 지금까지 많은 시민이 고통을 받아왔다"고 강조했고, 정병용 하남시의원도 "대광위에서 교통문제로 불편을 겪는 하남시민들의 고충을 생각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개선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거듭 협조를 구했다.


 최종윤 위원장과 김상호 시장은 또 ▲지하철 9호선 하남연장 추진 ▲선동IC 교통정체 추가대책 마련 ▲위례신도시 위례~신사선 하남연장 ▲광역교통개선대책 6개 보완 및 11개 추가 ▲서울~양평간 고속도로 산곡IC(양방향) 설치 등 하남시 교통 관련 주요 현안을 언급하며 대광위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밖에 ▲통행량 감소를 위한 수석대교 규모 축소(편도 3차로 → 2차로) ▲올림픽대로 추가 확장(0.8→3.5㎞) ▲강변북로 교통량 분산 위한 토평IC 구조개선(트럼펫형IC) 및 무료 이용 ▲강일IC 하부 판교방향 램프 확장(1→2차로) ▲위례신사선 하남 연장사업을 본선 사업에 포함해 줄 것 등을 추가로 요구했다.


 최기주 위원장은 이에 대해 "위원회는 미사강변도시, 위례신도시 등 기존 신도시 광역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역할을 다할 것"이며 "건의한 하남시 교통대책을 포함한 개선 방안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하남=이종철 기자 jc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개개 2019-08-22 20:12:19
이왕 하려면 8차선으로해야지 2차선은 뭐지.뽀다구 안나구려
개구린.하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