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GTX-B 편익, 인천 전역으로 확산시켜야
[사설] GTX-B 편익, 인천 전역으로 확산시켜야
  • 인천일보
  • 승인 2019.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민들이 그렇게도 바라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이 실현되게 됐다. 첫 관문인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5년 여의 기다림 끝에 통과한 것이다. 수도권의 교통혁명으로까지 기대되는 이 사업은 앞으로 인천에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우선 현재 광역버스 노선조차 변변치 못한 인천에서 서울 도심까지 불과 20분대로 단축시키게 된다.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인천시민 전체가 한마음으로 나선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같은 간절한 염원이 큰 성과로 돌아온 것을 시민들과 함께 기뻐하는 바이다.

국토교통부와 인천시가 21일 GTX-B 노선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사업 추진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GTX는 수도권을 1시간대 생활권으로 연결하기 위해 40~50m 지하에서 최고 시속 180㎞로 달리는 고속 도심철도다. GTX-B 노선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서울·청량리역을 거쳐 수도권 동북부인 경기 남양주 마석까지를 연결한다. 정거장 13개를 80.08㎞ 길이로 연결하며 총 사업비는 5조7351억원이다. GTX-B 노선은 A, B, C 세 노선 중 사업 추진이 가장 늦었다. A노선(파주 운정∼동탄)은 지난해 12월 착공돼 현재 굴착공사를 앞두고 있으며, C노선은 예타를 이미 통과해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해 있다. 그러나 B노선은 지난 2014년 조사에서 비용 대비 편익(B/C)값이 0.33으로 나와 사실상 중단된 상태였다. 그러나 B노선은 5년 만에 B/C값이 1.0으로 높아져 예타 문턱을 넘었다. 인천 송도에서 서울 중랑구 망우역까지는 노선을 새로 만들되, 망우역부터 남양주 마석역까지는 기존 경춘선을 활용하도록 개선한 것이다. 여기에 수도권 3기 신도시인 남양주 왕숙신도시까지 가세해 경제성이 높아진 것이다.

GTX-B는 이제 첫 발을 뗀 셈이다. 앞으로도 민간투자사업 적격성 검토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예정된 2025년 개통을 위해 인천 시정부는 물론, 인천지역의 역량이 집중되어야 할 것이다. 또 한가지, GTX-B 노선의 편익과 혜택을 인천 전역으로 확산시키는 방안도 미리미리 짜임새 있게 추진돼야 할 것이다. 그래야 GTX-B가 인천 발전을 견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