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재팬 릴레이기고] 14. 이규민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사무총장
[NO재팬 릴레이기고] 14. 이규민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사무총장
  • 신정훈
  • 승인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일본의 정의로운 시민들의 연대를 기대하며

 


일본이 우리를 대상으로 경제전쟁을 벌이는 속내를 생각해본다. 과거 식민지였던 한국의 급성장을 도저히 참아줄 수 없으려니와 한국의 경제종속을 영원히 유지하고 싶은 마음도 간절할 것이다. 여기에 경제적으로 좋지 않은 일본의 상황도 한 몫 하리라. 잃어버린 30년이라는 말이 오가고 있고 신용등급은 하락 중이며, 이미 세계경제에서의 주도권적 지위도 상실하고 있다. 일본의 국가부채 비율은 GDP 대비 250%로 압도적인 세계 1위. 이는 미국에 비해서도 2.5배에 달한다. 여기에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로 인한 국가의 존립을 의심케 하는 불안감까지 고려하면 일본 정치인이나 일본 국민이나 집단적 우울감을 겪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하니 아베정부를 비롯한 일본 극우정치인에게는 전쟁 가능한 나라로의 전환만이 그들이 생각하는 유일한 탈출구일지도 모르겠다.


그런 와중에 일본 국민들의 여론동향을 본다. 일본 국민의 64%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데 찬성했고(이는 반대의 3배에 달하는 수치다), 개헌을 찬성하는 국민도 42%로, 반대의견 39%에 비해 조금 더 높았다. 이 지점에서 일본 국민들의 의중이 왜 저러할까를 생각해보는 것은 역지사지는 물론, 백전백승을 위한 지피지기를 실천하는 것이 되리라.

일본 국민의 저러한 의식의 배경에는 근본적으로 일본정부의 언론통제가 자리하고 있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뉴욕타임즈는 지난달 '일본정부가 언론에 대해 독재체제를 연상시키는 행동들을 한다'고 비판했다. 국제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는 세계언론자유지수 평가에서 일본을 올해 67위로 강등시켰다. 이는 2011년 32위였던 것과 비교하면 심각한 추락이다. 국내 일부 보수언론이 일본어판을 제작하면서 한국의 상황을 왜곡하며 뼛속까지 매국적인 기사를 일본에 퍼뜨리는 것도 매우 '나쁜 짓'이지만, 일본의 다수 언론이 정권에 포섭되거나 정권의 눈치를 보느라 언론 고유의 역할을 상실했음은 심각한 문제다. 가짜뉴스까지 옮겨가며 일본 언론은 지속적으로 한국에 대한 왜곡된 뉴스를 전파하고 한국에 대한 혐오를 부추기고 있다. 이를 좌시할 수 없음은 그것이 궁극적으로 일본정부를 무장하게 하는 기반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일본정부는 개인이 직접 방사능 수치를 측정하고 이를 공유하는 행위도 '불법'으로 삼고 있다. 개인이 방사능 오염과 관련한 역학조사를 해도 정부가 나서서 멈추라고 '경고'한다. 일본 국민은 현재 정부의 통제로 인해 제대로 듣고 제대로 판단할 기회 자체를 구조적으로 박탈당한 셈이다. 눈과 귀, 입이 봉해진 상태의 대중만큼 비극적인 것이 어디 있을까.

일본 국민이 진실을 제대로 보고 지금의 한국을 제대로 이해할 기회를 줘야 한다. 그것이 갈등으로만 치닫는 현재의 사태를 해결하는 열쇠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우리는 우리나라에도 대다수 국민의 이해와 반하는 매국적 언론이 있다는 것을 안다. 일본도 다르지 않은 것이다. 그러하니 진정 항구적인 동아시아와 세계평화를 위해서 전 세계의 정의로운 시민들의 연대가 필요하다면 이제 새로운 상상력을 펼쳐야 할 때가 아닐까 싶다. 즉 세계의 정의로운 시민사회가 만들어가는 글로벌한 언론이 하나쯤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특정 권력과 특정한 나라의 이해를 우선시하지 않고, 자본에 복무하지 않으며, 그들의 통제와 영향에서 자유로운 세계언론 말이다. 세계시민의 정의로운 눈과 귀와 입이 되어줄 언론, 그것이 불가능할까? 아니 오늘과 같은 광범위한 소셜 네트워크의 시대, 어쩌면 출현이 멀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