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日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 운영
하남시 '日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 운영
  • 이종철
  • 승인 2019.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기업 현장조사팀도 꾸려
▲ 하남시가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하남시 피해신고센터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사진은 하남시 피해신고센터 모습. /사진제공=하남시


하남시가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백색 국가) 배제 조치와 관련, 기업들의 피해 방지 대책 마련에 나섰다.


21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수출 규제에 따른 비상대책반 및 피해신고센터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연제찬 부시장을 반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비상대책반은 일본 수출 규제관련 상황 점검을 위한 상황지원팀(4명), 피해기업 현장을 점검하는 현장조사팀(5명), 홍보팀(3명)으로 꾸려졌다.

비상대책반은 앞으로 비상 상황 발생 시 긴급 조치 및 상황별 행동요령 등을 체계화하기 위해 비상연락체계를 정비하고, 부서 합동으로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기업 현장을 직접 방문하는 등 기업 고충 및 피해 상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시는 또 일본의 수출 규제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60억원 규모의 '하남시 중소기업·소상공인 경쟁력 강화 특별 보증'을 추진하기로 했다.

연제찬 부시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을 위해 비상대책반을 편성했다"며 "한발 앞선 대응으로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남=이종철 기자 jc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