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GTX-B 예타 발표 통과 유력..후속조치에 만전
윤관석, GTX-B 예타 발표 통과 유력..후속조치에 만전
  • 이상우
  • 승인 201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인천 남동을) 의원은 20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사업의 핵심인 '네트워크'가 제대로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B노선의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이날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GTX A·B·C노선이 동시에 구축돼야 '수도권 동서남북 광역교통망' 완성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21일 개최되는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는 GTX-B노선 예비타당성조사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며, 이미 GTX-B노선에 대한 필요성과 타당성은 확보된 것으로 알려져 예타 통과가 유력한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윤 의원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지금까지 당과 정부가 긴밀한 논의를 진행해 온 결과가 내일(21일) 발표된다"며 "예타조사 결과 발표와 함께 대규모 국책사업인 본 사업이 민자적격성조사, 기본계획 수립 등 후속조치들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추진체계를 정비하고, 예산을 적기 확보할 것"을 주문했다.


윤 의원은 "GTX-B노선은 수도권 교통망에서 소외 받아온 수도권 서부 및 동북부 주민들에게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당연한 권리이며, 지역별 불균형을 해소하고 수도권 전역의 상생발전을 이끌 것"이라며 "GTX-B노선의 현실화를 위해 정부와 국회가 함께 적극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