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강치
[새책] 강치
  • 여승철
  • 승인 2019.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 몰살시킨 나라 위해 목숨걸고 '독도' 지킨 안용복
▲ 전민식 지음, 마시멜로, 372쪽, 1만5000원

일본 아베의 '경제도발'로 한일관계가 어지러운 시기에 300년 전 목숨을 걸고 일본에게 울릉도와 독도를 넘보지 못하게 만든 안용복의 일대기를 다룬 소설이 나왔다.

임진왜란 후 100년, 조선 숙종 때 안용복이 1693년과 1696년 두 차례 일본에 건너가 에도 막부에게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 땅임을 주장한 일로 양국 간 외교 문제로 번졌던 '안용복 1차, 2차 도해사건'을 긴박감 넘치게 그려내고 있는 이 소설은, 안용복이라는 실존 인물과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영화 시나리오가 먼저 집필되면서 소설로도 탄생됐다. 기존의 시나리오가 사건 위주의 선 굵은 서사 중심으로 펼쳐졌다면, 소설은 안용복이라는 한 인물의 고뇌와 내면 심리에 초점을 맞춘다.


100년 전 가문의 누군가가 역적이었다는 이유로 그의 가족들을 몰살시켜버린 나라를 위해, 자신의 보호막도 되어주지 못하는 허울뿐인 조선을 위해 어떻게 그는 목숨을 거는 모험과 항변을 할 수 있었을까? 4년간의 세월 동안 얼마나 많은 내면적 고뇌와 갈등을 겪었을까?

작가는 왜 이 일을 자신이 해야만 하는지, 이게 과연 옳은 일인지를 끊임없이 고민하고 반문하면서도 운명처럼 자신의 길을 선택하고 결코 후회하지 않았던 한 남자의 삶을 통해 되묻는다. 지금의 우리들은 조국의 운명과 미래에 대해 어떤 고민을 안고 살아가고 있는지를 …. 오래 전부터 우리가 살아온 터전이고 우리의 정신이며 우리의 섬이기에 지키고자 했을 뿐이며, 그것이야말로 '나 자신의 존재를 지키는 길'이라고 이야기했던 그의 외침은,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는 순간까지 뇌리에서 쉽게 사라지지 않는 뜨거운 여운을 남긴다.

소설은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쓰여진 작품답게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인물들과 영화 같은 역동적인 장면들로 채워져 있다. 작가가 되살려낸 인물들은 역사적 사실이라는 뼈대 위에 소설적 상상력으로 살점이 붙어 생생한 얼굴로 되살아난다. 작가는 조선인과 일본인을 단순한 선인과 악인으로 묘사하지 않는다. 우리네 삶이 그러하듯, 각자의 이해관계 속에서 자신들의 이익을 쫓으며 살아가는 개개인일 뿐. 각기 다른 신념을 지닌 인물들끼리 얽히고 설키는 사건들을 따라가다 보면, 당시 사람들의 고뇌와 갈등, 생각들이 지금의 우리의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작가는 지금까지 독도를 지켜온 것은 나라의 군주도 관리도 아닌, 이 섬과 이 땅을 삶의 터전으로 삼지 않으면 더 이상 살아갈 방도가 없는 궁지에 몰린 백성들의 절망감과 절박함이었다는 것을, 이렇듯 나라는 몇몇의 소수 권력자들이 아니라 대다수의 평범한 국민들이 지켜내는 것임을 다시 한 번 일깨운다.
이 책의 제목인 '강치'는 독도 가제바위에 수만 마리가 살았으나 일본인들에 의해 포획된 끝에 끝내 멸종되고 만 바다사자를 일컫는다.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