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 市 문화사업도 발목
반일 … 市 문화사업도 발목
  • 장지혜
  • 승인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동아시아도시 선정
축제에 日 참여부분 고심
"시민 정서 감안해 재검토"

올해 인천시가 유치한 '2019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에 비상이 걸렸다.
반일감정이 문화계로도 번져 전국 지자체들이 일본과 관련된 공연·문화행사를 속속 취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다음달 예정된 동아시아 생활문화축제에 일본 참여 부분을 고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2019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 일환으로 9월21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생활문화축제는 당초 일본 동아리 5개팀이 참가해 기모노, 전통문화, 먹거리 등을 체험하도록 되어 있었다. 한중일 합동으로 개막공연을 진행하며 일본 전통예술, 그림, 사진도 전시될 예정이다.

그러나 일본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갈수록 심해지는 분위기라 시는 사업 내용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10월 개최하는 한중일 합창제와 11월 동아시아 문학콘퍼런스도 같은 상황이다.

충북문화재단은 오는 29일부터 열리는 국제무예액션영화제에서 일본 섹션을 취소했고 전북 익산보석박물관에 기모노 입은 일본여인 작품 전시가 무산되는 등 다른 지자체들은 이미 일본 관련 문화·예술 계획을 수정하고 있다.

다만 시는 광복절 개막해 한 달간 열리는 '2019인천동아시아문화도시 사진영상페스티벌'은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민간 주도 사업이라는 이유다.
인천아트플랫폼 등에서 열리는 이번 사진전에 일본 작가 '오니시 미츠구' 등 5명과 일본 대학생이 참여해 도쿄 시내 전경 사진 등을 내걸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하필 올해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인천 입장에서 운이 없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시민 정서를 감안해 세부적인 사업 내용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