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수서 또 발암물질 … "부평미군기지 '주변'도 정화 시급"
지하수서 또 발암물질 … "부평미군기지 '주변'도 정화 시급"
  • 임태환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성명서 발표
"미군에 책임 물어야"
최근 인천 부평미군기지 주변에 있는 지하수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발암물질이 또다시 검출된 가운데 미군기지 주변 지역에 대한 정화 계획을 시급히 세워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6개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부평미군기지 맹독성폐기물 주한미군 처리 촉구 대책위원회는 14일 성명서를 내고 "독성물질인 다이옥신 등으로 오염된 부평미군기지로 인해 주변 지역 역시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다. 하지만 국방부는 미군기지 내부 정화 사업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더 늦어지기 전에 주변 지역에 대한 정화 작업 역시 추가로 실시, 미군기지 주변을 깨끗하고 안전한 곳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부평구는 지난 5일 환경부로부터 올해 2분기 미군기지 일대 수질 검사 모니터링 결과를 전달받은 바 있다.
분석 결과 아파트가 밀집한 산곡동 282의 3·7·8 주변에 있는 한 지하수 관측정에서 발암물질인 트리클로로에틸렌(TCE)이 기준치의 5배 이상인 0.17㎎/ℓ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군기지와 가까운 산곡동은 지난 5월 발표된 1분기 수질 검사 결과에서 역시 TCE가 0.185㎎/ℓ검출된 곳이기도 하다.

대책위는 "만약 미군기지 담벼락을 사이에 두고 내부와 주변 지역을 별도로 정화한다면 분명 탁상행정이란 비판과 함께 망신거리가 될 것"이라며 "이를 막기 위해서라도 국방부와 환경부, 그리고 지방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군기지 오염의 주 원인자인 주한미군에게도 오염 정화에 대한 비용 등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그래야만 향후 다른 미군기지 오염이 발견되더라도 책임을 물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부와 환경부는 오염 토양이 발견된 미군기지 내 군수품재활용센터 부지 10만9957㎡(약 3만3261평)를 대상으로 정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주변 지역 피해를 방지하고자 작업장에 에어돔(air dome)을 설치할 예정이나 정작 미군기지 주변에 대한 정화 작업은 계획된 게 없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