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성 확보 안돼 … 세부실천안 빠졌다"
"독립성 확보 안돼 … 세부실천안 빠졌다"
  • 장지혜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문화재단 혁신안 토론회
▲ 14일 인천 미추홀구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열린 '인천문화재단 혁신안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이 토론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대표이사추천위 구성 시 인천시장 추천 몫을 없애고 아트플랫폼과 트라이보울은 공모를 통해 위탁운영 하자는 인천문화재단 혁신안이 나왔다.
인천문화재단 혁신위원회는 11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최종 혁신안을 도출했다고 14일 밝혔다.

혁신위는 인천문화재단이 설립 취지와 목적에 맞게 쇄신해야 한다는 지역 문화예술계의 요구에 따라 올해 2월 발족됐다. 인천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인 조인권 위원장을 포함해 시의원, 재단 노동조합, 지역문화 예술인 등 12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혁신위는 14일 오후2시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최종안을 발표하는 동시에 토론회를 개최했다. 혁신안은 재단 대표이사 선출과정에서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고 재정 독립을 꾀하며 방만한 조직 운영을 개선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이를 위해 대표이사추천위 구성 시 시장 추천인은 0명으로 하고 시의회 추천은 최소화 하자고 제안했다. 시장의 당연직 이사장 지위는 유지하되 시로부터 내려오는 낙하산 인사는 차단하자고 했다.
운영경비와 사업비로 혼용되던 출연금 집행을 개선하고 재단의 자체사업을 발굴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직개편을 위해 현행 1사무처, 3본부, 9팀, 2관, 1센터를 1실, 1본부, 2부, 1TF로 변경한 후 한국근대문학관은 독립시키자는 결론도 나왔다.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여러가지 의견이 제기됐다.
김상원 인천문화재단 이사는 "재단 독립성을 확보하자더니 전임 대표가 중도 사퇴한 사례에 대한 반성은 없다"며 "이번 혁신안은 재단 대표를 식물인간으로 만드는 결과이며 각 안의 세부적인 실천방안이 빠졌다"고 주장했다.

태지윤 공공운수노조 인천문화재단지회 부지회장은 "혁신위원회가 구성됐음에도 직원들은 신분 불안에 시달린다"며 "지역예술가와 시민을 위한 재단을 재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혁신안과 관련해 13일 인천경실련은 논평을 내고 "혁신위원회는 재단의 창의성과 다양성 보장, 문화행정의 관료화 경계, 비대해진 조직의 슬림화, 정치권력으로부터의 독립방안 등을 찾는데 실패했다"며 "혁신 없는 혁신안"이라고 비판했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