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도까지 평화의길 펼쳐질까
교동도까지 평화의길 펼쳐질까
  • 김은희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정부에 조성 건의
문제는 '軍시설보호구역'
"관계 부처와 지속적 협의"
남북 접경지역을 실질적 평화지대로 만드는 'DMZ 평화의 길'이 인천 강화군에도 연결된다. 옛 강화대교를 시작으로 유엔군사령부의 통제를 받는 교동도까지 걸을 수 있는 길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14일 강화군은 송해면 '평화빌리지', 양서면 '평화전망대'를 거쳐 교동도까지 향하는 '평화의 길 조성 건의안'을 정부에 전달했다.

'DMZ 평화의 길'은 북한과 경계를 맞닿은 접경지역에 시민들이 걸을 수 있는 탐방길을 만드는 사업이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27 판문점선언' 이후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려는 목적에서 시작됐다.

2022년까지 접경지역 지자체 10곳을 경유하는 456㎞ 길이의 동서횡단 탐방로를 만든다는 목표로, 정부는 지난 4월부터 강원 고성·철원과 경기 파주 등 3개 구간을 시범 개방했다.
평화의 길은 내년까지 7개 구간이 추가로 조성된다. 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통일부·국방부·환경부 등 5개 부처는 지자체 건의안을 바탕으로 노선 합동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방문자들을 위한 안내·숙박·편의시설 기능을 하는 거점센터 조성 계획도 현장에서 함께 논의되고 있다.
강화군은 평화전망대를 중심으로 교동대교를 건너는 '강화 평화의 길' 조성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겨우 1.8㎞ 가량 떨어져 북한이 맨눈으로도 보이는 지역 특성을 살리기 위함이다.

하지만 군사시설보호구역이란 점이 문제로 꼽힌다. 교동도로 향하는 유일한 길목인 교동대교만 해도 중립수역 인근이라는 이유로 유엔군사령부의 통제를 받고 있다. 교동도로 가려면 검문을 거쳐야 하며, 자정부터 새벽 4시까지는 통행이 금지된다. 보행으로는 접근이 불가능하다. 강화군은 국방부 등 관계 부처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전향적인 결정을 이끌겠다는 입장이다.

강화군 관계자는 "강화 평화의 길이 만들어지면 한국전쟁 당시 피난 온 실향민들이 살고 있는 교동도가 진정한 평화의 섬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평화의 길로 확정되면 교동 망향대 인근 게스트하우스를 건립하고 평화관광객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