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팀장 피습 사망은 '묻지마 살인'
출근길 팀장 피습 사망은 '묻지마 살인'
  • 김현우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건물 흉기 강도 30대 검거
▲ 14일 오후 수원시 구운동 살인사건 용의자 A씨(30)가 수원시 권선구 수원서부경찰서에서 조사중 이동하고 있다. 수원시 권선구 구운동의 한 원룸에서 수원시 산하 연구원 B씨(45)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신용카드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는 이날 새벽 5시쯤 전남 목포의 한 모텔에서 긴급 체포됐다. /이성철 기자 slee0210@incheonilbo.com


같은 건물에 살면서 일면식도 없던 수원시 산하기관 팀장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돈을 훔쳐 달아난 30대가 이틀 만에 검거됐다.


수원서부경찰서는 14일 오전 5시쯤 살인 혐의로 A(30)씨를 전남 목포의 한 모텔에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7시8분쯤 수원시 권선구 구운동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B(45)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신용카드와 현금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사람이 피를 흘리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흉기에 수 차례 찔린 B씨를 발견하고 아주대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주변 CCTV 영상 등을 분석해 B씨의 이웃인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뒤 추적해 그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무직인 A씨는 당일 아침 강도질을 하기로 마음먹고 흉기를 챙겨 밖으로 나왔지만, 비가 많아 와 계획을 접고 다시 집으로 돌아가던 중 출근하려던 B씨와 마주쳤다.

A씨는 돈을 요구했지만 완강히 저항한 B씨를 흉기로 찌른 후 B씨가 갖고 있던 신용카드와 엔화 2만3000엔(약 26만원)을 챙겨 달아났다.

그는 B씨 돈으로 렌트 차량을 빌리고 모텔 투숙 비용을 지불하는 등 약 30만원을 사용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그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