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아베 규탄' 함성 서울 뒤덮는다…도심 곳곳 대규모 집회
광복절 '아베 규탄' 함성 서울 뒤덮는다…도심 곳곳 대규모 집회
  • 연합뉴스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평화행진·범국민촛불문화제·민족통일대회 잇따라…'태극기' 집회도
/연합뉴스
/연합뉴스

광복절인 15일 경제 보복 조처를 감행하는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고 광복 74주년의 의미를 되새기는 집회와 관련 행사가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린다.

14일 시민사회단체 등에 따르면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15일 오전 11시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연다.

이날 행사는 일본 현지에서 강제동원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 온 시민단체들과 연대해서 진행된다.

강제동원 피해를 겪은 이춘식 할아버지, 양금덕·김정주 할머니 등이 일제강점기 타국에서 겪어야 했던 아픔을 생생하게 이야기한 뒤,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외칠 예정이다.

2천여명(주최 측 추산)의 참가자들은 '강제동원 사죄하라', '아베는 사죄하고 배상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 개와 피해자들의 영정 사진을 들고 광화문 대로를 따라 주한일본대사관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강제동원 생존 피해자, 유족 등 대표단은 지난 7월부터 시민들이 참여한 서명 용지를 일본대사관 측에 전달할 방침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다시, 해방의 날, 노동자가 외치는 자주의 함성'을 주제로 한 전국 노동자 대회를 진행한다.

조합원 약 1만명(민주노총 측 추산)이 참석하는 이 행사에서는 1945년 해방 이후 끊임없이 투쟁해온 노동자들의 역사를 돌이켜보고, 노동자의 해방·자유 선언을 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8·15 민족통일대회 추진위원회가 주최하는 '8·15 민족 통일대회·평화 손잡기'에 참석해 대북제재 해결, 남북 공동선언 실천 등 평화를 위한 외침에 함께 목소리를 낼 방침이다.

이 밖에도 일제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조국통일촉진대회추진위원회, 민중당, 농민의길, 6·15 청학본부 등이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일대에서 관련 행사·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의미의 '촛불'도 광화문 광장을 밝힌다.

7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꾸려진 아베규탄시민행동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광복 74주년 8·15 평화손잡기추진위원회 등과 공동으로 이날 오후 6시 광화문광장에서 '8·15 아베 규탄 범국민 촛불 문화제'를 한다.

이들은 전국적으로 이뤄지는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하되, '반일(反日)'이 아닌 '반(反)아베'를 외치자고 주장하면서 한·일 양국 간 평화를 위한 시민연대도 강조할 계획이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를 향해 "한일 관계의 시계를 과거로 돌리려는 아베의 도발에 보편적 원칙과 기준을 바탕으로 확고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외치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와 이를 위한 국민청원 동참을 촉구한다.

앞서 4차례 열린 촛불 문화제가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서 이뤄졌다면, 이날 촛불 집회는 광화문광장에서 열려 이전보다 많은 시민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 진영의 연합 집회도 예정돼 있다.

우리공화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오후 1시에 서울역 광장에서 광복절 74주년·건국절 71주년 기념 집회를 연 뒤 오후 2시 30분 서울시청 앞에서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일파만파와 함께 '8·15 태극기 통합 집회'를 열 계획이다.

우리공화당 측은 오후 5시 30분 동아일보 사옥 앞, 오후 8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투쟁 집회를 이어간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