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중기 52% "日 수출규제 대책 없어"
국내 중기 52% "日 수출규제 대책 없어"
  • 김원진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중소기업 절반 이상은 일본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별다른 대비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13일 발표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영향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중소기업 가운데 52%는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응해 별도 대비가 전혀 돼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중앙회는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긴급 진행했다. 대상 기업 300곳 중 77%(232곳)가 수도권 업체다.

대응에 나서고 있는 업체는 48.0%에 불과했으며 이 중 준비가 다소 부족한 업체는 38.4%('약간 준비돼 있다' 20.7%, '부분적으로 준비돼 있다' 17.7%)에 달했다.

충분한 조처를 한 업체는 9.6%('대부분 준비돼 있다' 8.6%, '모두 준비돼 있다' 1.0%)에 불과한 상황이다.
구체적 준비 방안은 소극적 대응인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 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 15.3%, 기타(국산화 진행 등) 6.9% 순으로 집계됐다.

최근 일본과 무역 분쟁으로 인해 현재 부정적 영향을 느낀다는 응답은 25.7%로 나타났으며,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은 39.0%, '부정적 영향 없다'는 35.3%로 집계됐다.

정부가 먼저 추진해야 할 분야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강화'가 44.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뒤이어 '기업피해 최소화 및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21.0%) 순으로 나타났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