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공정거래' 모범이 되다
인천공항 '공정거래' 모범이 되다
  • 김기성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 목적 시설개선 지원' '경영악화땐 계약해지 가능'
입점업체 초청 모델 제시·의견수렴도 "민간확산 계획"
▲ 3일 오후 인천공항공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인천공항공사·인천공항 상업시설 사업자 간 공정경제 간담회에서 구본환(앞줄 왼쪽 일곱번째) 인천공항공사 사장 및 인천공항 상업시설 대표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을 비롯해 면세점, 식음료 매장, 은행, 전문상점 등 인천공항에 입점한 상업시설의 대표이사 및 담당 임원 등 약 70여 명이 참석했다. /사진제공=인천국제공항공사


앞으로는 면세점, 상업시설 등 인천공항 입점 매장의 임대료가 여객 증감률에 연동돼 탄력적으로 조정되고, 안전·위생을 목적으로 한 시설개선 공사의 경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비용을 부담한다. 경영악화 등 한계상황에 직면한 임차 사업자에게는 계약해지권이 부여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3일 오후 인천공항공사 대회의실에서 인천공항에 입점해 있는 상업시설 대표자들을 초청, 인천공항 공정경제 간담회를 갖고 인천공항 모범거래모델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공사는 ▲발주제도 개편 ▲임대료 체계 개편 ▲임차 매장 부담 완화 ▲중소기업 상생협력 강화방안 등을 담은 인천공항 공정거래모델을 설명하고 상업시설 사업자의 의견을 수렴했다.

공사는 간담회를 시작으로 앞으로 상업시설 대표단과의 간담회를 정례화해 인천공항 공정거래 모델 수립과정에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

앞서 공사는 지난달 9일 청와대에서 열린 공정경제 성과 보고회의에서 인천공항 공정문화 확산방안을 발표했다. 계약입찰, 사업운영, 계약종료 등 기업의 비즈니스 라이프 사이클(Business Life Cycle) 전반에 대한 진단을 바탕으로 ▲적정 대가 지급 ▲여객 증감률 연동 임대료 부과 ▲공동도급제 도입 ▲한계 사업자 계약 해지권 부여 등 공정문화 확산을 위한 주요 정책과제를 연내 도입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 하루 유동인구가 30만명 이상에 달하고, 공항산업과 관련한 900여개 업체와 7만여명의 상주직원이 경제활동을 영위하는 대한민국 경제의 축소판인 만큼 동반성장 생태계를 바탕으로 한 모범거래모델이 자리를 잡게 되면 파급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이해관계자의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인천공항 공정거래 모델을 정립함으로써 공정문화를 선도하고 이를 민간 분야로까지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며 "여객 증감률 연동 임대료 부과, 한계 사업자 계약해지권 부여 등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과제를 연내 도입함으로써 공정경제 확산에 앞장서고, 이를 통해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