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반도체소재·부품 전용 산단 만든다"
평택시 "반도체소재·부품 전용 산단 만든다"
  • 오원석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조성 계획
평택시가 반도체 소재·부품 전용 산업단지 조성하는 등 반도체 클러스터 추진 계획을 내놨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13일 오전 시청 브리핑 룸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반도체 소재·부품 전용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반도체 소재와 부품, 장비 수급이 어려운 상황에 따라 장기적 안목에서 국내 기술력 육성의 기회로 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전용 산업단지는 브레인시티 사업지구 등 조성예정인 첨단복합 산업단지에 반도체 협력사와 연구시설, 지식산업센터 등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또 일부 지역은 외국인투자단지로 지정하고 첨단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외국기업도 적극 유치할 방침이다.

삼성전자의 과감한 투자 역시 이 같은 시의 결정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 삼성전자가 발표한 '반도체 비전 2030'계획에 따라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원의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사물인터넷을 비롯한 인공지능(AI), 5G, 전기자동차 등에서 시스템 반도체와 메모리 반도체 수요를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 평택캠퍼스 2기 라인 증설 등을 당초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증설 중인 평택캠퍼스 2기 라인이 내년에 가동될 수 있도록 기반시설 설치 지원 등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추진 예정인 3·4기 라인 증설도 삼성과 협의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정장선 시장은 "반도체 산업은 평택 미래 산업의 핵심"이라며 "반도체 협력업체 간 원활한 협업을 위해 첨단복합 산업단지에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 지원을 위한 R&D센터 및 외국인투자단지가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와 경기도에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에서도 반도체 소재와 부품의 국산화를 위한 전진 기지로 반도체 산업단지가 있는 평택·화성·용인시 등에 반도체 소재·부품 전용 산단 지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오원석 기자 wonsheok5@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