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인천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과제
[사설]인천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과제
  • 인천일보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은 과연 '국제관광도시'로 부를 만한가. 그렇다고 답하는 이들은 일단 인천의 '관광 잠재력'을 떠올린다. 우선 국제공항과 항구를 중심으로 세계로 뻗은 하늘길과 바닷길에서 그 힘을 찾는다. 수많은 여객을 실어 나르는 인천공항과 인천항은 그 자체만으로도 관광객들을 불러 모을 수 있는 호재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상을 알고 나면 그렇지 않다. 인천공항과 인천항을 오가는 사람들은 대개 인천을 그저 거쳐가는 도시쯤으로 여기는 탓이다. 그만큼 관광객들을 끌어들일 만한 매력을 별로 발휘하지 못했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사단법인 인천시관광협의회가 창립 포럼을 열어 그런 고민들을 해결하려고 머리를 맞댔다. 그제 송도컨벤시아에서 '글로벌 관광도시 인천'을 주제로 진행한 포럼에서는 인천의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갖가지 제안이 쏟아져 나왔다. 지역 대학·청년·주민들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관광산업 생태계 구축, 인천시의 관광 예산 증대, 관광 법규 손질, 정부에 기대기보다는 인천 자체적인 관광 사업 구축, 지역단위 특화자원 연계 관광업 창출, 지역관광혁신거점 대학 육성, 인재육성을 위한 제도 지원 등 아주 많았다. 이를 압축하면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하려면 인천시의 다양한 정책 투입이 중요하다는 결론이다. 대통령이 지난 4월 송도국제도시 경원재에서 열린 '확대국가관광전략회의'에 참석해 광역지방자치단체 한곳을 '국제관광도시'로 지정해 세계적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점도 인천시는 허투루 보지 말아야 한다. 인천공항과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 국제도시 등 지역 인프라를 실질적으로 잘 살려 부응할 일이다. 굴뚝 없는 산업, 미래 먹을거리 창출 등으로 요약되는 '관광'은 이제 우리에게 정말 '희망의 사업'이다. 인천시가 관광객 유치를 위해 관광 정책 밑그림을 그리는 관광공사를 설립한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인천관광공사는 이런 여러가지 방안을 꼼꼼히 점검하고 구체화해 '첨단 관광'의 폭을 넓혀야 한다. 옹진·강화 등 인천의 관광지를 토대로 한 주민설명회 개최를 거쳐 현장의 의견을 반영, 내실 있는 계획을 세우는 일도 잊어선 안 된다.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지역 주민들에게 외면을 받으면 성공하기 어렵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