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日 행위 아베 정권 이익 위한 것"
이재명 경기지사 "日 행위 아베 정권 이익 위한 것"
  • 김중래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지사가 12일 경기도청 신관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8월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행위를 '아베 정권의 이익을 위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 지사는 12일 경기도청 신관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일본의 경제침략이 격화되고 있다. 한일 간의 관계는 국가 대 국가의 관계, 일본 국민과 한국 국민과의 관계, 일본 정치와 한국 정치의 관계로 나눠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아베 정권이 한국 경제에 대해서 공격적 형태를 보이고 있다. 이는 아베 정권 자체를 위한 정치적 요소가 매우 강하다고 생각한다. (일본의 경제보복이) 과연 일본 국 자체와 일본 국민들에게 유익한 행태인지 매우 회의적"이라며 "우리의 정치도 마찬가지다. 국가와 국민을 위한 것인지,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것인지는 언제나 논쟁거리다"고 말했다.

이어 "(이 때문에)대응 방식도 일본 국 자체, 일본 국민들과의 적대적 관계를 만들지 않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 섬세하게 대응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다만 소재 장비 부품의 수입 다변화, 국산화 정책을 추진하면서도 국수주의로 흐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나치게 국수적 요소로 흐르게 되면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불공정을 야기하는 불법행위'도 강도 높여 비판했다.

그는 "불법을 잘하는 게 능력이 된 것 같다. 법을 마구 어겨서 이익을 얻을 수 있는 힘 센 사람이 돼야 한다는 생각이 팽배하다"라며 "반드시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위법해서는 이익을 볼 수 없다. 위법해서 얻을 수 있는 이익 이상을 부담해야 한다는 인식이 사회전반에 정착돼 서로 합의한 규칙을 지키고 선량한 사람이 손해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