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은 꼭 필요
[사설]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은 꼭 필요
  • 인천일보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근현대사에서 노동·민주화운동을 얘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곳이 인천이다. 떼려야 뗄 수 없다. 그만큼 인천은 자랑스럽고 위대한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멀리 1883년 일제에 의한 '강제 개항' 이후 부두노동자들의 노동운동부터 가까이는 1986년 5·3 인천민주항쟁과 1990년대 굴업도 핵폐기장 반대 운동 등에 이르기까지 우리나라 근현대사를 관통한다. 귀중한 역사이자, 미래 세대에게 물려줘야 할 정신적 유산임에 틀림없다.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추진위가 이런 사실(史實)을 바탕으로 12~16일 인천시청 1층 로비에서 '사진으로 본 인천 민주화운동과 시민운동'이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연다. 전시회는 안타깝게도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부터의 사진으로만 이뤄져 있다. 해방 전 독립운동과 노동운동 등은 제외돼 아쉬움을 남긴다. 그래도 2000년대까지 인천에서 펼쳐진 민주화운동과 시민운동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사진 자료들이 당시 상황 설명과 함께 전시된다. 먼저 해방 이후 1960년대 발생한 사건 중 반민족행위자처벌 특별위원회 인천지부 설치, 3·15 부정선거 항의 시위, 죽산 조봉암 사법살인 사건 관련 사진이 눈길을 끈다. 이어 1970~1980년대 신진자동차 노조 결성, 동일방직 오물 투척 사건 등이 공개되고 6월 항쟁의 기폭제 역할을 한 1986년 5·3 인천민주항쟁 사진이 시민들을 만난다. 1990년대 문민정부 수립 이후 굴업도 핵폐기장 반대, 선인학원 정상화 투쟁 등의 시민운동 현장도 볼 수 있다. 추진위가 이번 전시회를 꾸린 까닭은 따로 있다. 전시회를 계기로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을 조속히 건립할 수 있도록 시민 공감대를 넓혀간다는 취지다. 지난 3월 인천 79개 시민사회단체 참여로 결성된 추진위의 활동은 사실 지지부진하다. 인천시가 기념관이 설립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힌 뜻도 그렇다. 기념관을 세우려는 구체적인 대안과 방안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기념관 건립과 운영을 위해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해야 함은 물론이다. 인천 민주화운동 전반의 역사와 활동을 정리하고 집대성하는 공간을 만들려는 노력이 헛되어선 안 된다. 역사적 자긍심 고취와 그 정신 계승을 꾀하는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은 꼭 필요하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