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아베·# 잘가요 혐한' 시민운동 'NO 재팬' 진화
'NO 아베·# 잘가요 혐한' 시민운동 'NO 재팬' 진화
  • 최남춘
  • 승인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대사관앞 촛불 문화제 'NO 아베'로 구호 바꿔
日 시민단체도 "진지한 과거청산을" 연대성명 발표
불매운동 반경 넓혀 … 혐한 발언 브랜드 SNS 확산

 

일본 경제침략에 맞선 시민의 대응 방식이 진화하고 있다. 대상은 명확하되, 방식은 촘촘하고 광범위하다.
▶관련기사 2·6면

'NO 재팬'에서 'NO 아베'로 구호를 바꾸고 규탄 대상을 일본 내 극우세력(아베 정권)으로 한정하면서 양국 시민사회의 연대를 강조하고 있다.

일본 맥주와 유니클로 등 일본 의류 브랜드에서 시작된 불매운동은 이제 육아용품과 취미생활 용품으로까지 반경을 넓혔고, 지방정부의 일제 잔재 청산 운동도 가속화되고 있다.

11일 경기도 내 시민사회단체에 따르면 민주노총, 한국YMCA, 한국진보연대 등 700여개 단체로 구성된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전날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4차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

폭염 속에도 거리를 가득 메운 1만5000여명(주최 측 추산)은 'NO(노) 아베' 손 피켓을 들고 "아베 정권 규탄한다", "한일정보 군사협정 파기하라", "친일적폐 청산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노 아베'는 일본 국민과 아베 정권을 구분해서 봐야 한다는 시민사회의 중론에 따라 '노 재팬'을 대체하며 등장한 구호다.

송주명 ㈔민주주의학교 공동대표는 "한국을 백색국가(수출우대국)에서 제외하는 것은 경제침탈의 속내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고, 이 주체는 '일본 우익집단'"이라며 "전체 일본인과 싸움으로 혼동해서는 안 된다. 지금의 갈등은 동아시아의 민주주의와 평화를 근본적으로 파괴하려는 일본 우익 파시스트들과 한국 및 동아시아의 민주적 시민들과의 대결 구도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4차 촛불 문화제에서 일본 시민단체 '일한민중연대전국네트워크'도 연대성명을 발표했다.

일한민중연대전국네트워크는 "애초에 일본 정부가 과거 식민지 지배의 진지한 반성 하에 피해자도 납득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해결을 도모하지 않은 것이 근본 원인"이라며 "아베 정권은 한국에 대한 보복적 수출 규제를 철회하고 진지한 과거청산에 나서야 한다. 이미 3000명의 동의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서울 중구청이 지난 6일 '노 재팬' 깃발을 내걸었다가 역풍을 맞기도 했다.

반면 일본 맥주와 유니클로 등 일본 의류 브랜드에서 시작된 불매운동은 이제 육아용품과 취미생활 용품으로까지 반경을 넓혔다. 소비자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집단지성으로 불매 대상 제품을 업데이트하는가 하면, 바코드로 일본 제품을 확인하는 방법 등도 공유하며 불매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 자회사의 '혐한 발언'이 알려지자 11일 #잘가요DHC 해시태그 캠페인이 SNS상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도내 유통업계와 골목상권을 중심으로 '불매 운동' 중이다.

중소자영업자를 중심으로는 '일본제품은 사지도 팔지도 않는다'는 문구가 적잖이 눈에 띈다. 또 자발적으로 '일본제품 NO' 로고가 붙은 대형 플래카드와 안내문을 내걸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나서고 있다.

유통업계 점포 내에서는 일본 제품들이 매대에서 퇴출당했고, 일본제품을 찾거나 해당 제품이 없어 항의하는 시민이 없을 만큼 불매운동 동참 분위기가 정착돼 가고 있다.

김주미 단국대학생은 "'사지 않는 것'이 운동이라면 더욱 적극적으로 안 사고 싶다"며 "오늘도 가지 않고, 사지 않고, 쓰지 않는다. 이 삶이 익숙해져서 이걸 '운동'이라고 생각하지 않게 되는 순간까지 우리 제품을 믿고 응원하려 한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