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둔화·투자감소 영향 경기지역 실물경제 부진
수출둔화·투자감소 영향 경기지역 실물경제 부진
  • 김중래
  • 승인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둔화와 투자 감소 등의 영향으로 경기지역 실물경제가 부진을 겪고 있다.
 
11일 한국은행 경기본부에 따르면 6~7월 지역 제조업 생산, 설비투자, 수출, 대형소매점 판매 등 주요 지표가 모두 하락했다.
 
6월 중 경기지역 제조업 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6% 감소했다. 이는 1차 금속과 기계장비, 반도체 생산 등 10개 주요 분야 중 식료품을 제외한 9개 분야 생산이 일괄 감소했기 때문이다.
 
1차 금속 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 감소했고, 기계장비(-9.9%), 고무 및 플라스틱(-6.7%), 화학제품(-3.5%), 전기장비(-3.3%) 분야 모두 생산이 줄었다. 전자·영상·음향·통신과 자동차 생산도 각각 3.3%, 2.0% 줄어 부진을 면치 못했다. 반면, 식료품 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3% 늘었다.
 
대형소매점 판매는 백화점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7% 증가해 호황을 누렸으나 대형마트 판매가 3.9% 감소하면서 전체 판매는 0.4% 줄었다.
 
6월 중 지역 수출액은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등이 수출 둔화를 이겨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기계류와 자동차, 화학공업제품 수출마저 지난 5월 대비 줄며 월간 수출 100억달러 선이 무너진 95억7500만달러를 기록했다.
 
기계류 수출액은 지난 5월 29억6400만달러에서 4억2000만달러 줄은 25억44000만달러를 보였고, 자동차와 화학공업제품 역시 수출액이 각각 1억1500만달러, 6200만달러 감소했다. 반도체 매출액은 30억900만달러로 5월 대비 1억9600만달러 늘었으나 전체 수출액 100억달러 선 붕괴를 막지는 못했다.
 
반면,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1만8000명 늘었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감소세를 유지했으나 건설업 취업자 수와 서비스업 취약자 수가 대폭 증가하면서 5월 15만7000명에 비해 늘었다.
 
7월 중 주택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은 하락세가 다소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주택매매가격은 전원대비 매매가가 지난 4월 0.3%, 5월 0.3%, 6월 0.2% 하락에 이어 7월 0.1% 떨어졌으며 주택전세가격 역시 7월 0.2% 하락해 4월 0.5%, 5월 0.3%, 6월 0.3% 하락한데 비해 하락폭이 줄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