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오늘 7개부처 개각 … 홍미영 여가부 장관 유력
靑 오늘 7개부처 개각 … 홍미영 여가부 장관 유력
  • 이상우
  • 승인 2019.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3년차를 함께 할 일부 부처의 개각을 예고한 가운데, 홍미영(사진) 전 부평구청장이 여성가족부 장관에 임명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8일 여권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9일 여성가족부를 포함한 7곳 안팎의 부처를 대상으로 개각을 단행할 예정이다.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국회로 복귀하는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임에는 홍 전 구청장과 조현옥 전 청와대 인사수석이 거론되고 있으나, 더불어민주당 다문화위원장을 맡고 있는 홍 전 구청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홍 전 구청장은 지난 2월 개각에서도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로 거론됐으나, 최종 낙점을 받지 못했다. 이후 민주당 다문화위원장을 맡아 이주노동자와 다문화가족을 위한 정책활동을 펼치고 있다.

홍 전 구청장은 마을공동체운동으로 시작해 기초의원과 광역의원을 거쳐 17대 민주당 국회의원(비례)에 당선됐으며, 부평구청장을 연임 후 현재 민주당 다문화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